> 정치 > 국회·정당

윤호중 "국민의힘, 수사 방해…검찰 쿠데타 공범임을 보여줬다"

"대정부질문서 제보자 공격, 공수처 해체 주장"
"윤석열, 몰랐어도 책임져야 하는 국기문란 사건"

  • 기사입력 : 2021년09월14일 10:13
  • 최종수정 : 2021년09월14일 10: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최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시절 검찰이 여권 인사들에 대한 고발장을 김웅 국민의힘 의원에게 의뢰했다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힘이 검찰 쿠데타의 공범임을 여실히 보여줬다"고 야당을 맹비난했다.

윤 원내대표는 14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윤석열 검찰이 검찰 내부망 기밀을 이용해 윤 전 총장 장모 사건의 대응 문건을 작성하고 변호하려고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라며 "윤석열 검찰이 검찰권을 사유화해 본인과 가족에 대한 변호 활동까지 나선 초유의 국기 문란 사건"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leehs@newspim.com

윤 원내대표는 "그럼에도 국민의힘은 어제 대정부질문에서 윤석열 지키기를 넘어 자기들이 국기문란 검찰 쿠데타의 공범임을 여실히 보여줬다"라며 "사건과 관계 없는 박지원 국정원장과 제보자의 만남을 끌어들여 물타기 하는가 하면 제보자를 '박지원의 수양딸'로 표현하거나 정치 낭인이라는 등 공격하고 공수처 해체를 주장하는 등 수사 방해에 앞장섰다"고 질타했다.

윤 원내대표는 "사건의 물타기용 제보자 공격과 수사기관을 공격하는 이런 행태야말로 국민의힘이 검찰 쿠데타에 공모 내지는 주요 종사자 또는 하수인이었음을 스스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 사건은 권력기관의 정치적 중립성 이탈과 정치 권력과의 유착을 통한 선거개입 국기 문란 사건"이라며 "이 사건의 주역은 누가 뭐라해도 손준성 검사를 비롯한 윤석열 검찰과 당시 법률위원장, 국회의원이 동원돼 사건에 개입한 국민의힘"이라고 야당을 겨냥했다.

그는 "윤석열 전 총장도 지휘 책임자로 모를 수 없거니와 만약 몰랐다면 오히려 그 이유로 책임을 져야 하는 국기문란 사건"이라며 "민주당은 검찰의 비위 역사를 끝낼 수 있도록 이 사건의 철저한 규명과 더불어 검찰 개혁에 앞장서겠다"고 단언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