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외환] 미 달러화, 국채 금리 따라 하락

  • 기사입력 : 2021년09월10일 04:58
  • 최종수정 : 2021년09월10일 04: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 달러화 가치가 9일(현지시간) 하락했다. 미 국채금리가 하락세를 보이며 달러화도 뒤를 따랐다.

유럽중앙은행(ECB)은 금융시장의 예상대로 팬데믹긴급매입프로그램(PEPP) 축소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지만, 테이퍼링(자산매입축소) 기대에 선을 그었지만, 유로화 강세는 제한됐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동부시간 오후 3시 30분 기준 주요 6개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달러지수)는 전장보다 0.23% 내린 92.4830을 기록했다.

미 달러화는 국채금리 하락 속에서 내림세를 보였다. 이날 10년물 금리는 1.30% 밑으로 하락하며 랠리를 펼쳤다. 전날 10년물에 이어 이날 호조를 보인 30년물 입찰은 채권을 지지했다.

미 달러화와 유로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입찰에 앞서 투자자들의 시선은 이날 ECB에 집중됐다. ECB는 이날 통화정책 회의를 마치고 우호적인 금융 여건이 다소 느린 속도의 자산매입과 함께 유지 가능한 것으로 판단했다.

지난 2개 분기 ECB는 월 800억 유로의 자산매입을 진행해 왔다. 다만 ECB는 이날 자산매입 규모가 얼마로 줄어들 것인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PEPP가 월 600억~700억 유로 규모로 축소된 후 예정대로 내년 3월 종료될 것으로 본다.

라가르드 총재는 기자회견에서 "이 여인은 테이퍼링을 하지 않는다"(The lady isn't tapering)고 밝혔다. 이날 라가르드 총재의 발언은 마거릿 대처 전 영국 총리의 "여인은 돌아가지 않는다"(The lady's not for turning)를 인용했다.

유로화는 장중 상승 폭을 반납하고 하락 전환한 후 다시 0.11% 상승한 1.1828달러 부근에서 움직였다.

영국 파운드/달러 환율은 0.52% 상승한 1.3840달러를 나타냈으며 캐나다 달러는 미 달러 대비 0.35% 절상됐다.

호주 달러는 미 달러 대비 0.10% 올랐고 뉴질랜드 달러는 0.17% 상승했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