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경북

'공평발전' 경북도민 1115명 "이재명, 낙후 경북 발전 앞당길 것"

안동·예천지역 건설기계인 150인도 지지 성명

  • 기사입력 : 2021년09월09일 12:43
  • 최종수정 : 2021년09월09일 12: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안동=뉴스핌] 남효선 기자 = 대구경북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 지지선언이 잇따라 이어지고 있다.

'공평발전'을 희망하는 경북도민 1115명이 9일 오전 경북 안동시 소재 독립운동가 석주 이상룡 선생 생가인 임청각에서 기자회견과 함께 성명을 내고 "수도권과 차별없는 균형발전 적임자는 이재명이다"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공평발전'을 희망하는 경북도민 1115명이 9일 안동시 소재 석주 이상룡 선생 생가인 임청각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후보를 지지선언했다.[사진=열린캠프 청년본부] 2021.09.09 nulcheon@newspim.com

이날 이들 경북도민 1115명은 성명에서 "이재명 후보는 성남시장 8년, 경지지사 3년을 역임하는 동안 관료주의의 속성을 잘 파악해 실사구시의 효율적 행정 집행능력으로 증명해 보였다"며 "앞으로도 우리나라의 개혁과제 해결은 물론 행정혁신을 획기적으로 달성해 국민들에게 최고의 행정서비스를 보답할 것이 분명하다"며 지지 배경을 밝혔다.

이들은 또 "이재명 후보는 우리나라가 해결하지 못하고 있는 가장 심각한 문제인 불공정, 불평등 문제 해법으로 기본소득, 기본대출, 기본주택 정책을 제안해 골고루 잘사는 비전을 제시했다"며 "경기도의 공공기관 분산정책을 잘 집행한 것을 직접 보고 가장 낙후한 경북의 균형발전을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는 신뢰를 가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선언문을 낭독한 이성로 공동상임대표(안동대 교수)는 "이재명 후보가 내건 공정과 불평등 해소 못지않게 사회개혁에도 박차를 가해 특정 정당의 독점구조에서 파생된 경북의 불합리한 점을 타파해줄 것"을 주문했다.

경북 안동과 예천지역 건설기계분야 150인이 지난 7일 안동시 낙동강 수변공원 주차장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있다.[사진=독자제공] 2021.09.09 nulcheon@newspim.com

앞서 지난 7일 안동⸱예천지역 건설기계 경영인과 건설업 종사자 150인이 안동시 낙동강 수변공원 주차장에서 성명을 내고 "노동자 출신 후보 이재명 지지"를 선언했다.

이들 건설기계인들은 "이재명 후보가 성남시장과 경기지사로 재임하면서 시행한 '건설노동자 재난수당 지급', '건설현장 안전실태에 관한 광역단체 제재 권한 건의' 등은 안전에 취약한 건설 현장을 개선하기 위한 행정 조치들로 높게 평가한다"며 "노동 현실의 불합리와 편견에 대해 가장 잘 이해하고 있는 이 후보가 제20대 대한민국 대통령이 되어 건설업계 혁신, 안전하고 투명한 현장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지 배경을 설명했다.

nulche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