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세아창원특수강, '아람코'와 사우디에 합작법인..2025년 상업 생산

기사입력 : 2021년09월08일 11:05

최종수정 : 2021년09월08일 11:05

2억3000만 달러 투자...세아-사우디 산업투자공사 지분율 6:4
약 5만평 부지에 연간 1만7000t 생산 능력 확보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세아베스틸의 자회사 ㈜세아창원특수강이 세계 최대 에너지·화학회사 아람코 (Aramco)와 손잡고 중동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

㈜세아창원특수강은 아람코가 대주주인 사우디산업투자공사와의 대규모 합작 투자를 통해 사우디 '최초'의 스테인리스 무계목 강관·튜브 현지 생산 법인을 설립한다고 8일 밝혔다.  

사우디산업투자공사(Dussur)는 아람코와 사우디 국부펀드 PIF, 아람코의 자회사 SABIC이 100% 지분을 보유한 산업개발 전문 투자기관으로, 글로벌 기업들과의 투자 파트너십을 통해 설립한 합작회사를 지속가능하고 미래 가치가 높은 기업으로 성장시키는 역할을 하고 있다. 

이번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총 투자금액은 2억3000만 달러(한화 약 2600억원) 규모다. ㈜세아창원특수강과 '사우디 산업투자공사'가 6:4의 지분율로 1억2000만 달러의 자본금을 출자하고, 잔여 자금은 사우디 산업육성기금 'SIDF(Saudi Industrial Development Fund)' 및 현지 금융기관을 통해 추가 지원 받을 계획이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아람코코리아 무티브 알 하비 대표(좌측 두 번째)와 ㈜세아창원특수강 홍상범 영업부문장(좌측 세 번째)이 관계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세아그룹] 2021.09.08 peoplekim@newspim.com

합작법인은 아람코가 사우디 동부지역에 에너지 산업 국제 허브 도시로 육성하고 있는 'King Salman Energy Park(SPARK)' 내에 위치하게 되며, 약 5만평 부지에 연산 1만7000t 규모의 고부가 스테인리스 무계목 강관 및 튜브(Stainless Seamless Pipe & Tube) 공장이 들어선다. 내년 초 착공해 2025년 상업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사우디는 국가 개혁 정책으로 석유산업 의존도를 낮추고 민간 경제를 육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비전 2030' 정책과 더불어, 세계 최대 규모 스마트 시티 조성을 위한 네옴(Neom) 프로젝트, 수소 사업 등 국가 전반에 걸친 초대형 프로젝트들을 추진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세아창원특수강 또한 합작투자법인의 지리적 이점 및 세아가 보유한 폭넓은 제품 포트폴리오를 활용하여 국책 사업 관련 수주에도 적극 참여할 계획이다. 이를 기반으로 안정적인 매출 판로를 확보하고 중장기적으로 합작법인이 세아그룹의 중동지역 철강 허브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세아홀딩스 관계자는 "이번 투자는 지난 2019년 지주회사 ㈜세아홀딩스(대표이사 이태성, 천정철)가 아람코와 양 그룹사간의 긴밀한 파트너십 및 새로운 사업기획 발굴 공동 노력을 위한 MOU를 체결한 이후 가시적인 성과를 맺은 것으로,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글로벌 팬데믹 상황 속에서도 양사의 흔들림 없는 신뢰가 바탕이 돼 이뤄졌다"고 말했다.  

peoplekim@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北, 하루만에 발열자 39만명...김정은 "인민군 투입하라"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국가가 조달하는 의약품들이 약국을 통해 주민들에게 제 때 전달되지 못하고 있다"며 내각과 보건부문의 무책임한 사업 태도를 강하게 비판했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15일 또다시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방역대책토의사업을 진행했다"며 "김정은 원수님께서 협의회를 지도하셨다"고 보도했다. 2022-05-16 07:11
사진
방한 바이든, 정의선 만남에…현대차 美 전기차 공장 발표 '관심' [서울=뉴스핌] 정승원 박준형 기자 = 현대자동차의 미국 내 전기차 전용 공장 설립이 임박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번 주 방한 기간 중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만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되면서 미국 전기차 공장 설립 관련 구체적 내용이 발표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16일 외신 보도 및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미국에 전기차 전용 공장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이 미국에 전기차 전용 공장을 짓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ABC뉴스 등 외신은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현대차가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 방문에 맞춰 미국 조지아주 서배너 인근에 70억달러(약 9조335억원) 규모의 전기차 공장 설립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도 주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현대차그룹이 조지아주에 전기차 공장을 새로 짓기 위해 주당국과 2022-05-16 05: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