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쌍용차, 8월 '여름휴가·부품 공급 차질' 판매 감소

8월 7735대 판매...전년비 3.6% 감소
해외 시장 확대에 따라 수출은 증가

  • 기사입력 : 2021년09월01일 15:15
  • 최종수정 : 2021년09월01일 15: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쌍용자동차는 지난 8월 내수 4861대, 수출 2874대 등 총 7735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6% 줄어든 수치로 내수는 28.4% 감소한 반면 수출은 132.7% 증가했다.

내수 판매는 제품 개선모델의 판매 호조에도 불구하고 여름휴가 및 부품수급 제약으로 인한 공급차질로 감소했다.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은 지난 4월 출시 이후 현재까지 1만1000여대 판매되는 등 호조세가 이어지며 국내에서만 4000대 수준의 미 출고 물량이 남아 있다. 수출은 전 모델이 고른 판매 증가세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은 해외 시장에서 호평을 얻고 있는 만큼 칠레, 호주, 뉴질랜드 등 주요 시장에 순차 출시해 수출 증가세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쌍용차 관계자는 "제품 개선 모델이 국내·외 시장에서 호평을 받으며 판매 물량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며 "부품협력사들과의 긴밀한 공조를 통해 생산라인 가동에 총력을 기울임으로써 출고 적체 현상을 최우선적으로 해결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사진=쌍용차]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