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여한구 통상본부장 "반도체 소부장, 전략적 대처해야 하는 핵심 아젠다"

"맞춤형 외투유치·국가전략기술 외투 인센티브"

  • 기사입력 : 2021년08월31일 11:00
  • 최종수정 : 2021년08월31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여한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31일 "반도체 관련 소부장 분야는 전세계적 공급망 재편과 기술패권 경쟁에 대응해 우리의 산업·기술·투자·통상에 통섭적으로 접근하며 전략적으로 대처해나가야 하는 핵심 아젠다"라고 강조했다.

여 본부장은 이날 경기도 화성시에 소재한 네덜란드 반도체 장비기업 ASML의 한국지사인 ASML코리아를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며 이같이 말했다.

ASML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극자외선(EUV) 노광장비를 공급하는 기업으로 ASML코리아는 한국내 반도체 제조 기업에 공급된 장비의 재제조, 유지 관리 등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26일 포스코 포항제철소 파이넥스 공장을 방문한 여한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남수희 포스코 포항제철 소장으로부터 운영현황 및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2021.08.26 photo@newspim.com

여 본부장은 "ASML의 반도체 핵심장비 및 초일류 기술과 한국의 글로벌 반도체 생산력 및 혁신 능력이 합쳐져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에 크게 기여할 수 있는 Win-Win의 좋은 사례"라며 "핵심 소부장 분야에 첨단 기술 외국인투자를 유치함으로써 일자리 창출, 첨단 기술 협력 및 기술인재 양성 등에 기여하고 국내 소부장 공급망을 튼튼하게 하는 '국부창출형' 산업·기술·통상 협력의 본보기"라고 밝혔다.

이어 "네덜란드와 같이 우리와 비전을 공유하는 핵심 기술 협력 파트너 국가와의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양국이 첨단 기술경쟁력 제고(promotion)뿐 아니라 기술안보 역량 확보(protection) 등 다양한 협력의 연결고리를 굳건히 맺어 나갈 것"을 덧붙였다.

간담회에서 이우경 ASML코리아 대표는 우리 정부의 각별한 관심과 지원에 고마움을 표시하는 한편 자사가 한국 반도체 산업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필요한 사항에 대해 건의했다.

이에 대해 여 본부장은 "한국 반도체 산업 성장기반 강화를 위한 ASML의 기여가 결실을 맺기 위해 정부 차원에서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핵심 소부장 분야에 대한 외국인투자 유치를 위해 맞춤형 투자유치 활동, 국가전략기술 외투 인센티브 강화 등 정부가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산업부 통상교섭본부는 공급망 재편 및 기술과 통상의 연계·융합이라는 통상 패러다임 변화 아래 유기적·신속한 대응을 위해 '공급망·기술통상 TF'를 설치·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TF를 통해 ▲글로벌 기술협력·통상 체계 구축 ▲유망·전략기술 글로벌 표준선점 ▲필수전략기술 관련 주요국과의 협력 및 기술 보호 등을 위한 구체방안을 마련·시행해 핵심기술의 진흥과 보호를 위한 적극적 기술통상정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