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중·러 정상 "아프간 외세 개입 반대..테러와 마약엔 공동 대응"

  • 기사입력 : 2021년08월25일 23:47
  • 최종수정 : 2021년08월26일 07: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탈레반이 장악한 아프가니스탄에 대한 내정 간섭 및 외세 개입 반대에 한 목소리를 냈다.

시 주석과 푸틴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전화 통화를 갖고 최근 아프간 사태와 탈레반과의 테러 위협 대응 문제 등에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중국 관영 매체와 러시아 크렘린궁이 각각 발표했다. 

중국 CCTV 등 관영매체들은 이날 시주석이 푸틴 대통령과 전화 통화에서 아프간의 독립과 정통성을 존중해야 하며 내정간섭과 외세 개입에 반대하는 중국의 입장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그는 텔레반 등 모든 아프간의 정파들이 테러 세력과의 연계를 단절해야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이에 대해 푸틴 대통령도 공감을 표시하며 함께 노력해가기로 했다고 매체들은 전했다. 

크렘린궁 역시 두 정상이 아프간에서의 테러리즘과 마약 밀매 위협과 싸우기 위한 노력을 함께 강화해나가기로 했으며 아프간의 안정을 해치는 외세 개입을 막는 것도 중요하다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시 주석과 푸틴 대통령의 통화는 미국을 중심으로 한 서방의 주요 7개국(G7)이 탈레반과 아프간 사태에 공동 대응을 모색하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G7 정상들은 전날 화상 긴급회의를 통해 탈레반이 오는 8월 31일 이후에도 아프간을 떠나려는 사람들의 안전한 출국을 보장할 것과 향후 인권및 국정 운영에 있어서 국제사회가 요구하는 책임을 다할 것을 촉구했다. 

중국과 러시아 정상은 이번 통화를 통해 외세 개입 반대라는 명분으로 미국 등 서방국가들이 아프간 탈레반 세력에 대한 영향력 및 개입 여지를 확대하는 것을 견제하고 나선 셈이다. 이와함께 테러 및 마약 밀매 차단이라는 아프간에 대한 양국의 관심사에도 공동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악수하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좌)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2019.06.05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