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네이버랩스, 제2사옥에 5G 실험국 옮기고 로봇 가동

대규모 공간에 다수 로봇 제어 테스트 시작
로봇, 네이버랩스 자체 설계…특허만 230건

  • 기사입력 : 2021년08월19일 16:30
  • 최종수정 : 2021년08월19일 16: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정수 기자 = 네이버랩스가 5G(5세대 이동통신) 기반 자율주행로봇 서비스를 위한 기술 고도화에 나선다.

네이버랩스는 자사에서 로봇 연구를 위해 허가 받았던 5G 실험국을 현재 건축 중인 제2사옥으로 이전하는 것을 허가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앞서 네이버랩스는 2년 전 세계 최초 5G 브레인리스 로봇 기술을 선보이며 제2사옥으로 본격 확대한 바 있다. 다양한 산업 현장에서 활용 가능한 5G가 클라우드 기반의 로봇 서비스 상용화가 앞당겨질 수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사진 제공 = 네이버]

네이버랩스는 지난 2019년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를 통해 세계 최초 5G 브레인리스 로봇 기술을 전세계에 시연했다. 당시 네이버랩스는 5G의 다양한 특성 중 '초저지연' 성능을 극대화해 로봇에 적용, IT관계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네이버랩스는 5G를 클라우드 기반 로봇 제어 시스템 'ARCAI-Robot-Cloud'에 연동해 제2사옥이라는 대규모 공간 내에서 다수의 로봇들을 제어하는 것을 시작으로 점차 고도화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제2사옥에서 활약할 로봇들 역시 모두 네이버랩스가 자체 설계했다. 이를 위해 출원한 특허만 230개가 넘는다. 이중 22건은 전세계 최초의 '클라우드 로봇 시스템이 적용된 빌딩'의 기술 특성에 대한 특허다.

네이버랩스는 "초저지연·초연결·초고속 등 다양한 특성을 갖춘 5G 네트워크의 특성을 극대화해 로봇에 활용한 케이스는 글로벌에서 네이버랩스가 독보적"이라며 "앞서 정부가 발표한 5G 특화망 정책 역시 해당 기술의 확산에 큰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첨단기술들이 집약된 테크컨버전스 빌딩인 네이버 제2사옥은 로봇, 5G, 클라우드, 인공지능 등의 무한한 잠재력을 선보일 실험적 공간이 될 것"이라며 "향후 제도적인 준비를 거쳐 공급될 5G 특화망까지 적용하게 되면 스마트 빌딩, 디지털 트윈 기술을 선도할 기반이 더욱 탄탄해지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freshwate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