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유가] 中 경제지표 부진에 일주일 만에 최저 수준

  • 기사입력 : 2021년08월17일 05:08
  • 최종수정 : 2021년09월10일 01: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국제유가는 16일(현지시간) 하락했다.

원유 배럴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9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1.15달러(1.7%) 하락한 배럴당 67.2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팩트셋(FactSet)의 데이터에 따르면 이는 8월 9일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시장은 중국 경제 지표 부진이 발목을 잡았다. 중국의 7월 산업생산은 전년대비 6.4% 증가했다. 하지만 전월 8.3% 증가와 시장의 예상치에는 크게 못미쳤다. 여기에 델타 변이 확산이 겹치면서 중국의 3분기 경제성장률이 둔화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 수요 우려가 커졌다.

또 아프가니스탄 리스크도 시장에 부담이 됐다. 아프가니스탄 수도를 이슬람 무장 조직인 탈레반이 장악하면서 지정학적리스크가 급부상했다.

아프가니스탄 리스크에 따른 안전자산선호 현상이 강화되면서 달러화가 지속적으로 강세를 보일 가능성도 시장은 우려했다.  달러 강세는 원유에 대한 수요가 다소 줄어들 수 있어 유가를 끌어 내린다.

코로나 델타 변이는 지속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이렇게 되면 회사 복귀가 지연되고, 해외여행 수요도 줄어들 것이란 복합적 우려가 시장을 내내 짓눌렀다.

벨란데라 에너지의 마니시 라지 최고재무책임자(CFO) 는 "유가를 압박하는 요인으로는 코로나19 사례 증가, 중국의 경제 활동 감소 , 다른 지역의 경제 회복 지연 등이 있다"면서 "코로나 변종 및 기타 새로운 변종이 확산되고 있어 지속적으로 시장에 부담이 될 수 있고, 대서양 폭풍은 단기 석유 시장 혼란을 야기할 수 있지만 폭풍 관련 정전은 기껏해야 일시적"이라고 평가했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