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자율주행용 초고용량 MLCC 개발

기존 용량 유지하며 크기 64% 줄인 소형 MLCC
자율주행 기술 고도화로 작고 용량 큰 제품 수요 증가

  • 기사입력 : 2021년08월12일 09:47
  • 최종수정 : 2021년08월12일 09: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삼성전기는 자율주행차의 필수 안전운행 시스템인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에 탑재되는 전장용 적층세라믹캐패시터(MLCC) 2종을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ADAS는 자율주행 운전 중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을 차량 스스로 인지하고 판단해 기계장치를 제어하는 기술이다. 차선이탈방지(LKAS), 써라운드뷰모니터(SVM), 스마트크루즈컨트롤(SCC)과 같은 장치들이다.

[제공=삼성전기]

자동차 기능 고도화로 차량 내부에 탑재되는 고성능 반도체와 부품 수는 점차 증가하고 있다. 특히 자율주행차는 다양한 반도체들이 빠르게 신호를 전달받기 위한 안정적인 에너지(전원) 공급, 신호잡음(노이즈) 제거가 필수다. 부품 수 증가에 따른 내부 탑재공간 부족으로 소형 크기, 높은 용량의 MLCC가 요구된다.

삼성전기가 이번에 개발한 MLCC는 0603 크기(가로 0.6㎜, 세로 0.3㎜)에 100nF(나노패럿) 용량을 가진 소형 제품과 3216(가로 3.2㎜, 세로 1.6㎜) 크기에 47uF(마이크로패럿)의 초고용량 특성을 가진 제품이다.

0603 MLCC는 기존 1005 크기(가로 1.0㎜, 세로 0.5㎜)제품 대비 면적을 64% 줄이면서 전기용량은 1005 제품과 동일한 100nF(나노패럿)을 구현했다. 이 제품은 자동차 전자제어창치(ECU)내 신호단에 탑재, 주변의 신호잡음(노이즈)을 제거해 정확한 신호를 전달하도록 한다.

이 제품은 주행 중 전달되는 충격과 진동으로부터 MLCC가 파손되지 않도록 휨 강도도 규격보다 2배 이상 강화해 제품 신뢰성을 높였다. 특히 자동차 전자 부품 신뢰성 시험 규격인 AEC-Q200을 만족해 ADAS뿐만 아니라 자동차 바디(Body), 섀시(Chassis), 인포테인먼트(Infotainment)와 같은 다른 응용처에도 사용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3216 크기의 MLCC는 기존 22uF 용량 대비 2배 이상을 구현한 47uF 제품으로, 차량 내 반도체에 전원을 안정적으로 공급한다.

최근 차량 내 반도체는 ADAS 기능이 고도화되면서 더 많은 데이터를 빠르게 처리하기 위해 고성능화 되고 있다. 고성능 반도체는 동작하는데 높은 소비전력이 필요한데, 이때 많은 에너지를 저장했다가 빠르게 공급할 수 있는 고용량 MLCC가 필수적이다.

삼성전기는 MLCC의 핵심재료인 유전체 세라믹 파우더를 나노 수준으로 미세화하고 초정밀 적층 공법을 적용해 동일 크기의 제품 중 업계 최고 용량을 구현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