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경북

"포항지진진상조사 결과 부실"...지역 전문가그룹 진상규명 착수

  • 기사입력 : 2021년08월04일 20:44
  • 최종수정 : 2021년08월04일 20: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포항=뉴스핌] 남효선 기자 = 정부의 '포항지진' 진상조사 결과를 놓고 포항시와 지역사회가 '수용불가론'을 제기하며 크게 반발하는 등 후폭풍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11.15지진지열발전 공동연구단(단장 정상모, 공동연구단)'이 공정한 진상규명 위한 분석에 들어간다.

4일 포항시에 따르면 공동연구단은 이날 한동대학교에서 포항지진 진상조사위원회 조사결과 발표에 따른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공동연구단의 양만재 부단장과 이국운 교수(한동대) 등 위원들은 '촉발지진에 대한 진상조사위원회의 조사결과가 피해주민이 받아들일 수 없는 수준'이라는 점에 뜻을 모으고 촉발지진 진상조사 결과에 대한 논의와 함께 공정한 진상규명위한 방안 등을 모색했다.

'11.15지진지열발전 공동연구단'이 4일 전체회의를 갖고 '수용불가' 등 후폭풍이 거세게 일고 있는 정부 진상조사위의 '포항지진진상조사' 결과를 부실한 것으로 진단하고 공정한 진상규명에 착수키로 결정했다.[사진=포항시] 2021.08.04 nulcheon@newspim.com

공동연구단은 진상조사위가 발표한 촉발지진의 원인과 책임 등 조사결과는 '정부조사연구단의 발표내용'과 '감사원 감사결과' 보다도 증거와 자료가 매우 부족하고 신청 받은 쟁점 위주로만 조사돼 '부실한 것'으로 판단했다.

특히 과학적인 추가 조사가 거의 이뤄지지 않고 (기존의) 밝혀진 자료를 바탕으로 추측과 예상으로 결론을 내린 사항들이 많아 시민들의 수용성이 떨어진다고 진단했다.

공동연구단은 피해주민이 납득할 수 있는 수준의 공정한 진상규명이 될 수 있도록 조사결과에 대한 전문적인 분석이 필요하다는데 뜻을 모으고 공정한 분석작업에 곧바로 착수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공동연구단은 이를 위해 현 공동연구단 위원과 초빙 교수, 변호사 등 외부전문가로 전담연구팀을 구성하고 법률적 검토와 연구 윤리, 근거 부족, 기준 모호 등 미흡한 사항을 분석하기로 했다.

공동연구단은 진상조사위에 제시한 요청 건 중 누락되거나 부실하게 조사된 사안에 대해서도 정리해 대책을 요구해 나갈 계획이다.

양만재 부단장은 "진상조사위원회의 조사와 감사원 감사의 차이점을 분석하고, 외국사례와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해 이번 조사결과의 부족한 부분을 연구를 통해 밝혀내겠다"며 "객관적이고 공정한 분석을 통해서 지진으로 고통받고 있는 시민들의 억울함이 풀릴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nulche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