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경총 "코로나19로 어려움 큰 업종에 고용유지 지원 연장해야"

'최근 고용 흐름의 3가지 특징과 시사점' 보고서 발표
"코로나19 이전 고용 수준 회복, 업종별로 달라"

  • 기사입력 : 2021년08월05일 12:00
  • 최종수정 : 2021년08월05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지혜 기자 =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이 큰 업종에 대해 고용유지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최근 고용 흐름의 3가지 특징과 시사점' 보고서를 5일 발표했다.

경총은 보고서에서 최근 고용 흐름의 특징으로 ▲최근 고용심리 개선 ▲업종별로 차별화되는 비대칭적 고용회복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나홀로 사장) 증가세 지속을 꼽았다.

[사진=경총]

올해 경기회복세로 인력 부족을 체감하는 기업이 증가하는 등 고용심리가 개선되면서 기업들의 신규구인인원이 늘어나고 구인배율도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6월 기준 한국은행의 인력사정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85로 '인력 과잉' 업체보다는 '인력 부족' 업체가 더 많은 상황인 것으로 파악됐다. 기준치 100보다 수치가 작을수록 인력이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기업이 많다.

고용노동부가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2~3분기 기업들의 채용계획인원은 29만60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24.2% 늘었고, 올해 6월 구인배율도 55.2%로 올해 2월 이후 5개월 연속 상승했다.

또한 업종별로 차별화되는 비대칭적 고용회복이 나타났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이전 고용 수준 회복 여부도 업종별로 상이한 모습을 보였다.

코로나19 고용충격 강도가 컸던 ▲숙박·음식업 ▲도·소매업 ▲교육서비스업은 최근 고용회복 시기에 고용이 작게 증가(혹은 지속 감소)했다.

반면 코로나19에도 고용이 증가(혹은 작게 감소)했던 ▲보건·복지업 ▲건설업 ▲운수·창고업은 최근 고용회복 시기에 고용이 타 업종에 비해 상대적으로 더 크게 증가해 고용회복 강도가 큰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고용회복 강도가 큰 업종의 고용 증가는 임시·일용직이나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가 주도했다.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2019년 1분기 이후 10분기 연속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운수·창고업과 농림어업이 증가를 주도한 반면, 도·소매업과 교육서비스업은 감소했다. 연령별로는 60세 이상이 증가를 주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임영태 경총 고용정책팀장은 "경기회복세가 완전한 고용회복으로 이어지도록 아직까지 코로나19로 어려움이 큰 업종에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기간을 연장하고, 영세자영업자들이 일자리를 지키도록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는 데 정책의 주안점을 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된 3분기 이후 고용시장 불확실성이 대폭 확대될 전망"이라며 "항공사 등 코로나19 충격에서 아직 회복하지 못한 업종에 대해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기간을 내년 상반기까지 연장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wisdo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