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IPO] 한컴라이프케어, 공모가 1만3700원 확정...수요예측 경쟁률 419대 1

  • 기사입력 : 2021년08월03일 15:34
  • 최종수정 : 2021년08월03일 15: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국내 대표 안전장비기업 한컴라이프케어가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 결과 공모가를 희망가 상단인 1만3700원으로 확정했다고 3일 공시했다.

이번 수요예측은 지난 7월 29일과 30일 이틀간 진행됐으며, 총 662곳에 달하는 기관투자자들이 참여해 41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공모가는 희망밴드가격(1만700~1만3700원) 기준 상단 금액인 1만3700원으로 결정됐으며 총 공모금액은 1137억 원으로 확정됐다.

방호복 [자료=한컴라이프케어]

주관사인 미래에셋증권측은 "독보적 기술력, 높은 시장장벽 외에 '재난안전 플랫폼'이라는 선진국형 에퀴티 스토리에 공감한 투자자들이 많았다"며 "국내 1군 자산운용사를 비롯해 해외기관투자자들의 반응이 특히 좋았던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한컴라이프케어는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 1518억 원, 영업이익 387억 원을 기록했다. 지난해의 경우 코로나19로 인해 보건마스크 매출이 이례적으로 급증하기도 했지만, 마스크 매출은 공모가 산정 단계에서 제외하며 주목받았다. 적절한 기업가치 산출을 위해 단기성 호재를 제외하고 기존의 개인안전장비 사업 당기순이익만 반영했다는 설명이다.

한컴라이프케어는 보수적 밸류에이션 및 공모할인율 외에도, 기업공개(IPO) 후 재무적투자자(FI)들의 지분 70%가 상장 후 9개월 간 보호예수에 걸려있어 수급측면에서도 안정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컴라이프케어는 공공, 국방, 산업, 생활 사업분야를 중심으로 공기호흡기, 방독면, 방역복 등 각종 안전장비와 용품을 제조 및 공급하고 있다. 안전장비의 경우 각종 인증 기준과 전수검사를 통과해야 납품이 가능한데, 한컴라이프케어는 188건의 특허와 283건의 성능 인증을 획득하는 등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 안전장비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향후 모그룹인 한컴그룹의 정보통신기술(ICT) 역량을 바탕으로 소방∙산업안전플랫폼, 과학화 교전훈련체계, 헬스케어 사업 등 사업 다각화를 추진해 'Total 안전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할 계획이다.

우준석 한컴라이프케어 대표이사는 기업설명회를 통해 "한컴라이프케어는 국내 안전장비시장을 넘어 세계 안전장비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며 "이번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통해 우수 인력 확보와 개발 역량을 강화시켜 Total 안전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컴라이프케어의 일반 투자자 공모주 청약은 오는 5일부터 6일까지 이틀간 진행되며, 전체 공모 물량 중 25%인 207만5581주가 배정될 예정이다. 일반 투자자들은 주관사인 미래에셋증권을 통해 청약을 신청할 수 있으며, 한컴라이프케어는 8월 중순에 유가증권시장에 입성할 예정이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