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우리은행, 9월 '금융서비스 비대면 100%' 구축…대학교 1차 대상

회원가입·카드발급·예적금·펀드 가입까지 비대면
8월 테스트 거쳐, 9월 주요 대학교 개강 때 시범 사용
"속자생존 시대"…우리은행, 하반기 '비대면' 사활

  • 기사입력 : 2021년08월02일 15:37
  • 최종수정 : 2021년08월02일 18: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정윤 기자= 우리은행이 회원가입, 예적금 가입, 카드 발급 등 모든 금융서비스를 100% 비대면으로 제공하는 시스템 구축에 나섰다. 일생동안 단 한차례도 영업점을 찾지 않아도 되는 금융시대를 여는 것이다. 이 시스템은 서울대학교를 시작으로 우리은행과 거래하는 전 대학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2일 은행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최근 '우리WON뱅킹' 앱을 통한 '비대면 서비스 확대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우선 기존에 비대면 계좌 개설, 간편 비밀번호 등록, OTP(일회용 비밀번호) 등록 등 따로 흩어져 있던 메뉴들을 하나의 프로세스로 묶었다.

이 같은 간편화된 프로세스를 적용해 처음 우리은행에 회원가입을 할 때부터 비대면 계좌 개설, 보안 설정, 적금‧펀드 가입, 카드 신청까지 한 번에 앱에서 비대면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지난달 22일까지 일부 개편을 마쳤으며, 상품 가입과 카드 발급 등 추가 서비스는 이달 최종 테스트를 거쳐 9월 본격 시행에 나설 예정이다.

이전에는 앱을 통해 회원가입을 하면 계좌 개설 따로, 보안‧인증 따로 찾아서 했어야 했지만, 앞으로는 회원가입시에 상품가입까지 한 번에 유기적으로 연결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현재는 우리WON뱅킹 앱에서 체크카드나 신용카드를 비대면 얼굴인증을 통해 발급할 수 없었다. 하지만 9월부터는 모바일 얼굴인증을 통해 카드 발급이 가능해져 영업점을 찾지 않아도 된다.

이 시스템을 구축해 처음 사용하는 대상은 서울대 학생과 교직원이다. 시점은 오는 9월 2학기 개강에 맞췄다. 우리은행의 비대면 서비스 확대 프로젝트는 기존 고객보다는 '첫 고객'의 앱 사용 편리와 유입 확대에 초점을 맞췄기에 '신학기 서울대생'이 적합하다는 판단에서다.

우리은행은 지난 2019년부터 5년 간 서울대 학생증과 교직원증에 탑재되는 체크카드(S-Card) 발급 사업자로 선정된 바 있다. 우리은행은 서울대 신입생, 신입직원은 물론 재발급이 필요한 재학생이나 직원을 대상으로, 지점에 가지 않고 앱에 구축된 얼굴인증 방식을 통해 계좌와 체크카드를 발급할 예정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당초 계획보다 비대면 확대 시스템 구축이 밀렸다"며 "8월에 프로세스 정비를 마치고 9월 서울대를 시작으로 모든 고객에게 적용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은행은 지난 23일 서울시 중구 소재 우리은행 본점에서 2021년 하반기 경영전략회의를 비대면으로 개최했다. 권광석 우리은행장이 임직원에게 "빠르게, 새롭게, 다함께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하자"고 주문하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이미 일부 시중은행들은 우리은행이 추진하고 있는 비대면 확대 시스템을 적용하고 있다. 카카오뱅크가 신분증 하나로 비대면 계좌 개설이 가능토록 업계를 상향 평준화 시켜놓은 덕에 모두 이 시스템을 벤치마킹했기 때문이다.

또한 우리은행은 금융인증, 공동(공인)인증, 뱅크사인 등 세 가지의 인증‧보안 시스템 외에 자체 인증서를 만들기 위해 상반기에 태스크포스(TF)를 꾸려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올해 하반기 '비대면 전환'에 사활을 걸고 있다. 지난 7월 초에는 비대면 고객 관리 강화를 위해 컨시어지영업부, 디지털PB팀, 비대면PB사업팀, 소비자보호점검팀을 설립해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같은 달 업계 최초로 영업점 방문 없이 신청부터 실행까지 모두 비대면으로 이뤄지는 100% 비대면 주택담보대출을 출시해 화제가 됐다.

권광석 우리은행장은 하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빠른 자만이 살아남는 '속자생존'의 시대를 맞아 디지털 혁신을 더욱 가속화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올해 경영목표도 '디지털 퍼스트, 디지털 이니셔티브'로 정해 하반기 시행 예정인 마이데이터, 대환대출 플랫폼 등 ▲디지털 신사업 조기 선점 ▲ 자체 플랫폼 경쟁력 강화 ▲동종·이종산업과의 제휴·연계를 통한 고객 접점 확장 등 디지털 혁신 가속화를 꼽았다.

jy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