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단독] '광폭 행보' 윤석열, 27일 부산서 장제원·안병길·김희곤과 전격 회동

김희곤 "尹, 입당하면 얻는 게 더 많을 것"

  • 기사입력 : 2021년07월26일 17:31
  • 최종수정 : 2021년07월26일 17: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오는 27일 부산 방문 일정에서 장제원·안병길·김희곤 의원과 공개적으로 오찬 회동을 한다.

김희곤 의원은 26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이 입당을 하면) 잃는 것도 있겠지만 얻는 게 더 많을 것"이라며 "무슨 이야기를 나눌지 생각을 좀 해보려고 한다"고 전했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서울시 구로구 서울 간호사 협회를 방문해 간호사들과 간담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1.07.22 photo@newspim.com

윤 전 총장은 오는 27일 오전 8시50분 박형준 부산시장과 함께 북항재개발 현장을 방문해 기자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후 민주공원을 참배한 뒤 부산 서구에 위치한 한 식당에서 국민의힘 현역 의원들과의 오찬이 예정돼 있다.

윤 전 총장이 공개적으로 국민의힘 현역 의원들과 오찬 회동을 갖는 건 처음이다. 윤 전 총장 측 관계자에 따르면 오찬에는 3선 장제원 의원과 초선 안병길·김희곤 의원이 참석한다.

한편 이날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을 필두로 한 국민의힘 의원 총 40명은 윤 전 총장의 입당을 공식 촉구하는 성명서를 냈다.

이들은 "오늘 우리 국민의힘 국회의원들은 문재인 정부의 폭정을 종식하고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의 열망에 부응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우리 의원들은 국민의힘에 들어온 그 어떤 외부 주자도 차별받지 않고 공정한 기회를 받도록 보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가 말했던 것처럼 열 가지 중 아홉 가지 생각이 달라도 한가지 생각, 정권교체로 나라를 정상화시켜야 한다. 국민이 진짜 주인인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는 생각을 같이 하는 모든 사람이 힘을 합쳐야 한다"며 "그것이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의 뜻을 받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성명에는 정진석, 권성동, 김상훈, 이종배, 장제원, 강기윤, 김성원, 김정재, 박성중, 송석준, 윤한홍, 이달곤, 이만희, 이양수, 이철규, 정운천, 정점식, 김선교, 김승수, 김영식, 김희곤, 박대수, 배준영, 서일준, 안병길, 유상범, 윤주경, 윤창현, 이영, 이용, 이종성, 이주환, 정찬민, 정희용, 지성호, 최춘식, 최형두, 태영호, 한무경, 홍석준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