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미국·이라크, 연말까지 미 전투 병력 철수 합의"

  • 기사입력 : 2021년07월23일 09:33
  • 최종수정 : 2021년07월23일 09: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과 이라크 정부가 올해 말까지 현지 주둔 미 전투 병력을 철수시키는 데 합의했다는 소식이다. 

2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양국 고위 당국자들의 말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푸아드 후세인 이라크 외무장관은 "우리는 전투 병력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더이상의 미국 전투병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며 "우리가 미국으로부터 필요한 것은 정보 분야에 있어 협력과 군사 훈련에 도움이 필요하다. 공군 지원 역시 필요하다"고 WSJ에 알렸다.

현재 이라크에 있는 미군 전투병은 약 2500명. 전투 병력은 올해 말까지 철수하더라도 이슬람국가(IS) 격퇴를 위한 이라크 보안군 지원은 계속될 방침이라고 WSJ는 알렸다.

양국 정부의 관련 성명은 무스타파 알 카드히미 이라크 총리가 오는 26일 워싱턴DC를 방문, 조 바이든 대통령과 만날 때 발표될 전망이다.

마스크 쓰고 있는 이라크 주둔 미군. 2020.08.23 [사진=로이터 뉴스핌]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