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세종·충남

벌과 나비 위한 정원...국립세종수목원 '폴리네이터 가든' 선보여

  • 기사입력 : 2021년07월21일 15:42
  • 최종수정 : 2021년07월21일 15: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홍근진 기자 = 한국수목원관리원 산하 국립세종수목원이 '폴리네이터 가든(Pollinators Garden, 꽃가루 매개자 정원)을 조성해 21일부터 새로 선보인다고 밝혔다.

한국수목원관리원 산하 국립세종수목원이 조성한 '폴리네이터 가든' 모습. [사진=국립세종수목원] goongeen@newspim.com

수목원에 따르면 폴리네이터 가든은 식물들이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꽃가루 매개체인 벌과 나비 등 곤충들을 위한 정원이다.

수목원 내 치유정원과 양서류관찰원 사이에 조성된 폴리네이터 가든에는 꿀이 많은 밀원식물을 심고 친환경 소재를 이용해 곤충호텔 등을 조성했다.

이곳에서는 국제 멸종위기종인 큰주홍부전나비를 비롯해 보기 힘든 호랑나비와 긴꼬리제비나비 등 다양한 곤충들을 관찰할 수 있다.

수목원은 향후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시설 보강을 통해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도심 속 휴식처를 꾸며갈 계획이다.

goongee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