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오피니언 > 내부칼럼

[ANDA 칼럼] 제프 베이조스는 지구를 떠나거라?

  • 기사입력 : 2021년07월21일 13:52
  • 최종수정 : 2021년07월21일 13: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동선 사회문화부장 = "지구를 떠나거라." 지금은 한학자의 삶을 살고 있는 원조 개그맨 김병조의 유행어다. 1980년대를 풍미했던 이 유행어가 갑작스럽게 떠오른 것은 우주여행이 현실화되면서 정말로 지구를 떠날 수도 있겠다는 상상 때문이다.

테슬라의 엘론 머스크와 아마존의 제프 베이조스 등 전세계 억만장자들의 우주여행 경쟁이 뜨겁다. 첫 테이프를 끊은 것은 영국의 부호 리처드 브랜슨 버진그룹 회장이었다. 그는 미국 시간으로 지난 11일 자신의 우주관광 기업 버진 갤럭틱의 우주비행선 '유니티'를 타고 고도 약 88.5㎞ 상공까지 오른 뒤 4분가량 머물다 돌아왔다. 베이조스는 브랜슨이 오른 고도는 진짜 우주가 아니라면서 20일(현지시간) '뉴 셰퍼드'를 타고 더 높은 고도(약 106km)에 안착했다 지구로 귀환했다. 베이조스는 그의 우주회사 블루 오리진의 모토처럼 '한 걸음씩 맹렬하게(Gradatim ferociter)' 우주 개발의 꿈에 다가갔다.

김동선 사회문화부장

슈퍼 리치들이 우주에 대한 꿈을 실현시키고 서로 경쟁하는 것을 지켜보는 일반 시민들의 반응은 뜨뜻미지근하다. 일부에서는 오히려 반감이 거세다. 실제 세계 최대의 청원 사이트라는 체인지닷오르그에는 베이조스의 지구 귀환을 반대하는 청원에 수십만명이 동의한 상황. 지난달 10일 올라온 이 청원에는 오늘(21일)까지 달포 가량의 시간동안 17만5000명 이상이 서명했다.

이처럼 대중들이 부자들을 향해 날을 세우는 이유는 불평등 때문이다. 실제 이 청원을 올린 릭 가이거라는 31세 청년은 부의 불평등 문제에 세상이 더 관심을 갖기 바란다고 했다. 그는 미국인 63%가 한달 벌어 한달 쓰며 살고 있다는 설문조사를 인용하면서 "억만장자들이 부 축적과 함께 우주 경주 게임을 하는 것을 지켜보는 것은 모욕"이라고 주장했다.

가이거의 주장은 주장에 그치지 않는다. 부와 소득의 불평등은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최근 탐사보도매체 프로퍼블리카가 미국 국세청 자료를 입수해 내놓은 보도에 따르면 미국 전체의 부 20%가 최상위 0.1%의 부자에 집중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대공황이 발발한 1929년이후 최고치라고 한다. 눈을 국내로 돌려도 비슷한 흐름이다. 우리나라 국내총생산(GDP)에서 30대 재벌의 자산이 차지하는 비중도 매년 높아져 2년전에 벌써 90%를 넘어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은 부의 편중을 더욱 심화시키고 있다. 미국노동연맹-산별노조총연맹(AFL-CIO)이 지난 14일(현지시간) 발표한 '연례 임원 급여 보고서'에 따르면 S&P500지수 상장사 CEO들의 지난해 평균 월급은 생산직·비관리직 노동자 평균 월급의 299배에 달해 전년(264배)보다 격차가 더 크게 벌어졌다.

우리나라의 경우 수치상으로는 코로나19이후 소득분배가 개선된 것으로 나오고 있다. 통계청이 지난 5월 발표한 지난해 1분기 소득 5분위 배율은 6.30으로 전년 동기의 6.89에 비해 큰 폭으로 개선됐다. 소득 5분위 배율은 최상위 20%의 평균소득을 최하위 20%의 평균 소득으로 나눈 값으로 통계청은 2016년 이후 5년만에 가장 나은 모습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 숫자에 체감하긴 어려워 보인다. 뛰는 집값에 자산 양극화가 극심해지고 있어서다.

물론 부의 축적을 무조건 부정적 시각으로만 볼 일은 아니다. 수많은 시행착오와 시대변화를 읽는 혜안, 끊임없는 혁신에 따른 결과물인 측면이 있기 때문이다. 베이조스만 하더라도 닷컴버블 위기를 겪은 이후 "정체는 곧 죽음"이라며 끊임없이 혁신했다. 디지털 정글로 표현되는 인터넷 생태계에서 아마존이 '제국'을 이루고 베이조스가 세계 최고의 갑부에 오른 것은 혁신의 산물임에 틀림없다.

하지만 소득과 부의 양극화를 그냥 지켜만 보는 것도 온당치 않은 일이다. 소득과 자산의 격차에서 오는 불평등은 다양한 양상으로 나타나고 예기치 않은 사회적 문제를 양산하기 때문이다. 부호들이 우주선을 타고 '카르만 라인(고도 100km)'을 넘나드는 경쟁을 하는 것과 지평선에서 달리기 경주를 하는 것은 애초에 출발선이 다른 얘기다. '한 걸음씩 맹렬하게' 우주를 향하면서도 동시대를 함께 살아가는 '지구인'에 '한 걸음씩 너그럽게' 다가가는 것도 의미있는 일이 아닐까. 무사귀환한 베이조스가 한 말처럼 "지구는 아름답지만 연약한 존재"가 아니던가.

matth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