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낙연 "경기도 단체 임원의 비방 사건, 선거법 위반인지 따져야"

지지율 상승 원인에는 "TV토론 영향 컸다"
토지 독점 규제 법안 논란에는 "무리한 공세"

  • 기사입력 : 2021년07월20일 09:55
  • 최종수정 : 2021년07월20일 09: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현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가 최근 경기도 유관기관 임원으로부터 발생한 후보 비방 자료 사건에 대해 "법을 지켰는지와 공직자가 할 만한 일을 했는지의 여부, 그것이 선거법 위반인지 아닌지를 따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해당 문제를 인지한 뒤 이재명 후보가 당사자를 직위 해제 시킨 것과 관련, "인사 문제는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여성 안심'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이날 이 전 대표가 제시한 '여성 안심' 정책은 여성의 안전한 일상을 돕기 위해 변형 카메라 구매이력 관리제 도입, 데이트폭력 처벌 강화, 스마트 여성안심 서비스 확대 및 범죄예방 환경설계 적용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다. 2021.07.11 leehs@newspim.com

이낙연 캠프 쪽에서 반발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누가 공격을 받았기 때문에 그렇다고만 보는 것은 지극히 정치를 잘못 본 것"이라며 "그것을 캠프가 반발하느냐 마느냐로 보는 것이 정치부 기자들의 한계"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최근 지지율이 상승하는 것에 대해서는 "TV토론의 영향이 제일 컸다"면서 "TV토론은 여러 후보들을 동시에 비교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고 어떤 특정 후보에 대해서도 평소에 몰랐던 진짜 모습을 보게 된다. 그래서 여론이 조정되는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전날 경선 연기 일정이 5주 연기된 것을 두고 도움이 될 거라고 판단하느냐는 질문에는 "하기 나름이다. 유리해질 수도 있고 불리해질 수도 있는 건데 유불리를 떠나서 지도부로선 불가피한 결정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이재명 후보로부터 제기된 '박정희 찬양설'에 대해서는 "만약 그랬으면 제가 김대중 대통령의 공천을 받았겠나. 더구나 국회에 진출하기 10년 전부터 권유했었는데 그럴 리가 없다"면서 "전남에서 국회의원 4번에 도지사를 했는데 한 번도 그런 것이 쟁점이 된 적이 없다. 이제 나왔다는 것도 어이없는 일"이라고 했다.

또한 그가 국민 1인당 400평 이상의 택지를 소유할 수 없게 하는 토지 독점 규제 법안을 발의하자 국민의힘으로부터 '내로남불' 법안이라며 지적한 것에 대해서는 "택지가 아니다. 집을 지을 수 없는 땅"이라면서 "그걸 택지로 계산한 것 자체가 무리한 공세"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제가 가지고 있는 땅의 80%가 1000평쯤 된다. 저희 부모님이 농사를 짓거나 갖고 계시던 임야라고 돼 있는데 실은 밭이다"이라면서 "논과 밭 조금씩 띄엄띄엄 있는 것이고 부모님 두 분이 돌아가시는 바람에 장남인 저한테 굴러왔다. 다 합쳐도 몇천만 원 정도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중국이 사드 철회를 주장하려면 레이더 문제를 철수해야 된다는 주장을 하자 주한중국대사가 공개 반박한 것에 대해서는 "윤 총장이 그런 문제를 너무 단순하게 보는 것 같다"면서도 "윤 총장 발언이 그렇다고 하더라도 외교관이 남의 나라 정치인의 말에 대해서 끼어드는 것도 온당한 일은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mine1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