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유럽

영국·싱가포르, 독감처럼 '코로나 공생' 선택...방법은 극과 극

  • 기사입력 : 2021년07월20일 09:59
  • 최종수정 : 2021년07월20일 09: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영국과 싱가포르가 코로나19(COVID-19)가 종식될 수 없다는 것을 인정하고 함께 살아가기로 마음 먹었다. 그러나 그 방법을 보면 천지차이다. 

지난 17일(현지시간) CNN은 코로나19와 공생을 택한 두 국가를 비교했다. 영국은 19일부터 모든 방역 제한조치를 사실상 전면 해제한 반면, 싱가포르는 방역제한을 계속 두면서 코로나를 점진적으로 일상화 하는 작업에 들어간 것이다.

영국 런던 지하철 역사 안에 출근하는 시민들. 이날부터 모든 방역제한이 사실상 해제됐지만 많은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2021.07.19 [사진=로이터 뉴스핌]

지난해 봄 바이러스 확산이 본격화할 때 영국은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제한에 안일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반면 싱가포르는 국경 봉쇄와 공격적인 역학조사, 진단 검사, 격리 등 발빠르게 대응했다. 

가장 늦게 방역제한을 한 국가가 가장 빨리 제한을 해제했고, 줄곧 방역제한을 해온 국가는 앞으로도 계속 하겠다고 선언한 셈이다.

영국은 19일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해제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없앴다. 보리스 존슨 총리는 '자유의 날'로 명명하며, 언제까지고 코로나 때문에 일상을 멈출 순 없으며 이제 방역은 개인의 책임으로 선언했다. 

영국의 백신 1차 접종률은 70%에 달한다. 2차 접종률은 54%로, 사실상 집단면역 수준에 근접한 수치이다. 이에 따라 영국은 백신을 믿고 통큰 베팅을 하게 됐다.

지난 7일 100명이 넘는 과학자와 의료진은 정부가 국민들을 대상으로 무모하고, 비윤리적인 실험을 강행했다며 규탄 성명을 내기도 했다. 

실제로 최근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5만여건을 기록 중이다. 7일 평균 수치는 4만건대다. 

싱가포르 스카이라인. 2021.01.25 [사진=로이터 뉴스핌]

평균 두 자릿 수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나오는 싱가포르를 보자. 싱가포르는 경제활동 재개 및 국경 개방 일정을 내놓지 않고 있다. 웅예쿵 싱가포르 보건부 장관은 최근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개방과 제한 중간의 길을 원한다. 높은 백신 접종률과 제한 및 완화 조치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판단에서다"라고 말했다. 

싱가포르는 '뉴 노멀' 지침을 발표했다. 코로나19를 독감처럼 새로운 일상으로 받아들이자는 계획인데, 기존에 '제로 확진' 모델에서 이제는 중증 환자들에 중점을 둔 선택적 방역으로 방식을 전환했다. 

싱가포르의 1차 백신 접종률은 73%, 2차 접종률은 47%로 매우 높은 편이다. 12세 이상 미성년 접종도 한창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국처럼 대담한 방역 해제를 할 수 없는 것은 국가 특성에 있다고 CNN은 설명했다. 싱가포르는 국가 면적이 작고, 인구 569만명의 섬나라이지만 영국은 6600만명 인구에 큰 국가 면적을 가졌다. 방법에 차이가 있을 수 밖에 없는 것이다. 

또 영국은 팬데믹 초기 방역 조치에 안일했던 탓에 확산세가 거셌다. 백신을 통한 면역 말고도 감염 후 완치 면역도 많을 것이란 의미다. 싱가포르는 지난해 8월부터 두 자릿 수 일일 신규 확진 사례가 나오고 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