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재난

53~54세 코로나 백신 사전예약, 시작과 함께 홈페이지 또 '먹통'

  • 기사입력 : 2021년07월19일 20:51
  • 최종수정 : 2021년07월19일 20: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53~54세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이 시작된 19일에도 예약시스템 홈페이지가 접속 폭주 오류로 다운됐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 홈페이지 캡처] 2021.07.19 jyyang@newspim.com

이날 오후 8시부터 53~54세(1967~1968년생) 사전예약이 진행 중인 가운데 이번에도 예약 대기자가 몰려 8시 25분 현재 접속이 불가한 상태다.

앞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스템 홈페이지에 오류가 발생해 예약자들이 큰 불편을 겪으면서, 질병관리청은 50대 초반 예약 시기를 19, 20일 두 차례로 나누어 분산했다. 하지만 여전히 접속 폭주로 인한 먹통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김부겸 국무총리의 발언을 듣고 있다. 2021.07.07 yooksa@newspim.com

한편 지난 8일 0시부터 유치원·어린이집·초등학교 1∼2학년 교사와 돌봄인력 대상의 접종 예약이 2시간 넘게 전산 장애로 차질을 빚은 바 있다.

55∼59세 예약이 시작된 12일 0시부터도 몇시간에 걸친 시스템 오류로 예약자들이 불편을 호소했으며 오후 3시에는 사전예약이 조기마감 되면서 불만이 터져나왔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