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졸속 매각' 저지…대우건설 노조, 총파업 결정

"밀실·특혜로 얼룩진 매각…실사 저지할 것"

  • 기사입력 : 2021년07월19일 16:53
  • 최종수정 : 2021년07월19일 16: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유명환 기자 = 대우건설 노조가 산업은행과 KDB인베스트먼트에 대해 매각 절차를 무시한 '졸속 매각'이라며 총파업에 나서기로 결정했다.

대우건설 사옥 [사진=이형석 기자]

전국건설기업노동조합 대우건설지부는 지난 15일부터 '2021년 임금협상 쟁취 및 불공정 매각반대'를 이유로 실시한 조합원 총파업 찬반 투표에 전체의 85.3%가 참여, 찬성률 95.9%로 가결됐다고 19일 밝혔다.

노조 측은 "상세한 총파업 방식과 일정은 매각대응 비상대책위원회에서 결정할 것"이라며 "대우건설의 매각을 밀실·특혜로 얼룩지게 만든 산업은행과 KDB인베스트먼트 매각 관계자들을 상대로 총력투쟁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우건설 노조의 파업이 확정될 시 직원의 약 50%가 파업 대상이 된다. 대우건설의 노조가입률은 약 50%로 대형 건설사로는 처음으로 과반을 넘겼다.

노조는 이번 대우건설 매각이 절차를 무시한 '졸속 매각'이라고 주장한다. KDB인베스트먼트가 뒤늦게 매도자 실사를 진행했다는 이유를 들었다.

전국건설기업노동조합연합 관계자는 "대우건설은 우협 선정이 된 상태여서 매각 자체를 돌리긴 어렵다"며 "대우지부는 총파업을 통해 절차상의 허점을 문제 삼고 이를 바로잡고자 하는 의지를 보여주는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다만 총파업 가결되면서 향후 노조원 모두가 파업에 들어가면 현장은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대우건설 노조는 "총력을 다해 매수자 실사를 저지하겠다"며 "총파업 가결 후 비대위에서 구체적인 총파업 방식과 시기에 대해 확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대우건설 최대주주인 KDB인베스트먼트(KDBI·지분 50.75%)는 지난 5일 중흥 컨소시엄을 대우건설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KDB인베스트먼트는 산업은행의 구조조정 전담 자회사다. 

ymh753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