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화학

"탄소 배출량 줄여라"…LG화학, '탄소중립 성장' 사활 걸었다

2018년 이후 연속 증가…배출권 거래제, 기후변화 리스크
2050년까지 '탄소중립 성장' 선언…3000만t 이상 감축 목표
국내외 모든 사업장서 재생에너지 사용 비율 100%로 전환

  • 기사입력 : 2021년07월19일 15:49
  • 최종수정 : 2021년07월19일 15: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지혜 기자 = LG화학이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에 사활을 걸었다. 그동안 탄소중립 경영에 애썼지만 2018년 이후로 온실가스 배출량은 꾸준히 증가했다. 화학사업은 국내에서 철강사업 다음으로 탄소 배출량이 많은 업종이다.

최근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지속가능성과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관점에서 볼 때 회사의 당면 과제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탄소 감축'을 꼽은 것도 이런 맥락에서다. 

LG 트윈타워 [사진=LG]

◆ 지난해 온실가스 배출량 951만9783t…전년 대비 9772t 늘어

19일 LG화학 '2020 ESG 팩트북'에 따르면 이 회사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2018년 909만8573톤(t) ▲2019년 951만11t ▲2020년 951만9783t으로 2년 연속 증가했다.

사업장을 가동하는데 쓰이는 에너지 출처까지 추적하는 간접배출량도 늘었다. 간접배출량은 ▲2018년 378만1224t ▲2019년 410만4403t ▲2020년 413만571t이다.

LG화학은 온실가스 배출량이 높은 기업으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지난해 7월 2050년까지 '탄소중립 성장'을 하겠다고 선언했다.

탄소중립 성장이란 탄소 배출 감소를 위해 기준이 되는 시점을 정하고 사업이 성장하더라도 탄소 배출량은 그 기준보다 증가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2019년 탄소 배출량을 기준으로 더 많은 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것이 목표다.

현재의 사업 성장성을 고려할 때 2050년 LG화학의 탄소 배출량은 약 4000만t 규모로 전망되며 탄소중립 성장을 위해선 3000만t 이상을 감축해야 한다. 3000만t은 내연기관차 1250만대가 1년간 배출하는 탄소량으로, 소나무 2억2000만 그루를 심어야 상쇄할 수 있는 규모다.

지난해 온실가스 배출량은 951만9783t으로 전년 대비 9772t 늘었다. 일반적으로 매출이 늘면 온실가스 배출량이 함께 증가하는데, 작년에 연간 매출 첫 30조원을 돌파하면서 매출액이 전년 대비 9.9%가 증가한 것에 비해 온실가스 배출량은 증가량이 많지 않다.

◆ 여수 NCC 증설해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 전망...2050년까지 전 사업장 재생에너지 전환

하지만 올해 LG화학의 온실가스 배출량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LG화학은 지난달 여수공장 나프타 분해설비(NCC)를 증설해 연간 에틸렌 생산량이 80만t 가량 늘어나게 된다. 기존 생산설비인 여수공장 120만t과 대산공장 130만t을 합하면 LG화학 에틸렌 총 생산능력은 연간 330만t에 달한다.

LG화학 여수 NCC공장 [사진=LG화학]

공장을 확장해 가동할수록 온실가스 배출량이 늘어난다. 이는 탄소배출권 구매로 이어져 재무적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LG화학은 2020 ESG 팩트북에서 강화되는 배출권 거래제 등 기존의 규제와 새로운 무역 장벽으로 작용될 수 있는 탄소 국경세 도입 등 신규 규제 대응에 따른 운영비용 증가를 기후변화로 인한 리스크로 언급하기도 했다.

이에 LG화학은 고탄소 사업을 저탄소·친환경 사업으로 전환해 탄소 감축뿐만 아니라 신규 사업 기회 창출을 모색하고 있다. 폐플라스틱을 활용하는 친환경 재활용 플라스틱(PCR)으로 자원을 선순환하고, 바이오 원료를 기반으로 생산된 플라스틱으로 화석 원료 사용을 대체해 탄소를 감축한다.

또한 재생에너지 전환으로 화석연료를 활용한 전력 사용을 제로로 만든다. LG화학은 탄소 중립 성장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2050년까지 국내외 모든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에너지를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한다.

LG화학 관계자는 "사업이 성장하려면 온실가스는 당연히 늘어날 수밖에 없는 구조인데 순증가를 제로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녹색프리미엄 요금제 등을 통해 온실 가스 순증가를 낮추고, PCR 화이트 고부가합성수지(ABS) 상업 생산 등 탄소 배출이 저감되는 사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wisdo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