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세 번째 미국행...미래 모빌리티 구체화 '속도'

현지 연구진 만나 사업 점검 예정...이어 일본도 방문 계획

  • 기사입력 : 2021년07월16일 17:22
  • 최종수정 : 2021년07월16일 17: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다시 미국 출장길에 올랐다. 지난 4월과 6월에 이은 올해 세 번째 미국 방문이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정 회장은 이날 오전 김포국제공항에서 전용기편으로 미국으로 떠났다. 이번 방문은 미래 모빌리티 시장 관련 사업을 구체화하기 위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사진=현대차]

정 회장의 미국 방문은 앞선 지난 4월과 6월에도 있었다. 정 회장은 앞선 방문에서 전기차 투자와 로봇·자율주행 사업을 점검하고 이어 향후 5년 간 미국 내 전기차 생산을 위해 74억 달러(8조원)을 투자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정 회장은 이번 출장에서 미국에 일주일가량 머물며 연구개발 임직원과 만나 모빌리티 사업 구체화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일정을 마무리한 뒤에는 곧바로 일본으로 이동한다. 대한양궁협회 회장 자격으로 도쿄 올림픽을 방문하는 것이다.

정 회장은 오는 24일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리는 양궁 혼성 단체전에서 국가대표팀을 만나 격려할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이번 일본 방문으로 일본 모빌리티 산업의 기술력을 살펴볼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