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카카오엔터, 멜론 품는다…9월 1일 합병

멜론 이제욱, 카카오엔터 김성수·이진수
연매출 2조원 기대, "퀀텀점프 하겠다"

  • 기사입력 : 2021년07월15일 17:11
  • 최종수정 : 2021년07월15일 17: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정수 기자 =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멜론컴퍼니가 합병한다.

양사는 15일 각 이사회를 열고 이달 30일 주주총회에서 최종승인을 거친 뒤, 오는 9월 1일 합병을 최종 완료할 계획이다.

멜론컴퍼니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에 CIC 형태로 합류한다. 멜론컴퍼니는 이제욱 대표가 새롭게 맡아 이끌 예정이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합병 이후에도 김성수, 이진수 각자 대표 체제로 운영한다.

[사진 =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멜론컴퍼니 로고]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멜론컴퍼니 합병비율은 1:7.8367918이다. 멜론컴퍼니 보통주 1주당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보통주 7.836791주가 배정된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카카오 자회사간 최초의 대규모 합병이었던 카카오페이지와 카카오M의 결합으로 지난 3월 출범했다. 이후 불과 수 개월 만에 멜론컴퍼니와 합병을 단행한 셈이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멜론컴퍼니와의 합병은 전세계적으로 가장 치열한 격전지로 떠오르고 있는 엔터테인먼트 산업에서 글로벌 경쟁력과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파죽지세로 글로벌에서 성과를 내고 있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004년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No.1 디지털 음원 플랫폼' 사업자로서 굳건하게 자리를 지켜온 멜론컴퍼니와의 결합으로 연매출 2조원을 바라보게 됐다"고 말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웹툰·웹소설 중심의 오리지널 스토리 지적재산권(IP)부터 음악·드라마·영화·디지털·공연 등 콘텐츠 전 분야에 이르는 기획·제작 역량을 갖춘 것으로 평가 받는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나 혼자만 레벨업' '이태원 클라쓰' '김비서가 왜 그럴까' '경이로운 소문' '나빌레라' 등 총 8500개의 오리지널 IP를 보유하고 있다.

자체 카카오TV 오리지널 제작 스튜디오를 비롯해 로고스필름, 바람픽쳐스, 영화사 월광 등 6개 영화·드라마 제작사와 BH엔터테인먼트, 매니지먼트 숲 등 배우 매니지먼트 6개사, 스타쉽 등 음악 레이블 4개사 등을 산하에 두고 있다.

이를 중심으로 연간 1200개 이상의 K팝 타이틀과 모바일, TV, 스크린 등 전 플랫폼을 아우르는 드라마, 영화, 예능 등 연간 60여개 타이틀의 오리지널 영상 콘텐츠를 기획하고 제작해 선보이고 있다.

최근에는 타파스와 래디쉬 인수로 북미 성장에 탄력을 붙였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하반기에 중화권, 아세안, 유럽과 인도 지역 등으로 글로벌 거점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멜론컴퍼니는 전체 회원 수 3300만명에 유료 회원만 500만명 이상을 보유하고 있다. 멜론컴퍼니는 전세계적 케이팝(K-POP) 열풍의 토대를 만든 국내 대표 뮤직플랫폼으로 평가 받는다.

멜론컴퍼니는 국내 최대 빅데이터 기반 개인화 큐레이션을 제공 중인 음원 서비스를 포함해 아티스트 및 공연 정보, 영상, 음악 매거진 등을 회원들에게 제공한다.

또한, 전세계인들의 K-POP 축제인 멜론뮤직어워드(MMA)를 2009년부터 매년 개최 중이다. 아티스트가 직접 진행하는 오디오 콘텐츠 '멜론 스테이션'을 통해 'BIGHIT MUSIC RECORD' '영화&박선영입니다' '오늘음악' 'SMing' 등 다양한 오리지널 콘텐츠를 구축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각 사업 분야에서 업계 리더십을 지켜온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멜론컴퍼니의 합병으로 양사가 가지고 있는 다양한 사업포트폴리오에서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양한 장르의 역량 있는 K-POP 아티스트들과 음원을 기획, 제작하고 투자해 사업 경쟁력을 강화한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음악 콘텐츠 사업은 멜론컴퍼니와 강력한 시너지를 창출할 것"이라며 "카카오페이와 카카오웹툰 등 카카오엔터의 최고 플랫폼들에 멜론컴퍼니 이용자들이 참여하게 되는 비즈니스모델(BM) 개발 및 연계 프로모션 등도 더욱 강화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멜론컴퍼니는 "서비스 론칭 이후 1위 자리를 굳건하게 지켜온 멜론컴퍼니가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의 결합으로 퀀텀점프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카카오엔터와 함께 리딩 기업으로서 국내 음악산업의 발전을 이끌며 글로벌 엔터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freshwate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