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4단계] 서울시, '경증' 병상 확보 총력...학원·택배 등 우선접종

전일대비 417명 증가, 누적 확진 5만5000명 넘어
생활치료센터 가동률 70% 육박, 5000병상까지 확대
오늘부터 학원·택배·콜센터 등 감염취약층 우선접종

  • 기사입력 : 2021년07월13일 11:49
  • 최종수정 : 2021년07월13일 11: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4차 대유행이 장기화될 조짐을 보임에 따라 서울시가 병상확보에 총력을 집중한다. 경증 환자 치료를 담당하는 병상은 현 3000여개에서 최대 5000여개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오늘부터 돌봄종사자와 학원, 택배, 콜센터 등 다중접촉이 많은 직군에 대한 백신접종이 시작돼 확산세 감소 여부에 관심이 모아진다.

서울시는 13일 0시 기준 확진자는 전일대비 417명 늘어난 5만5415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변동없이 523명이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13일 오전 서울 송파구 송파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위해 줄을 서고 있다. 이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150명을 기록했다. 2021.07.13 pangbin@newspim.com

연속 500명대 확산세가 이틀연속 400명대 초반으로 꺾였지만 이는 검사건수(3만4877건) 감소에 따른 영향이다. 어제 검사건수가 7만8154건에 달한다는 점에서 내일 확진자 규모는 다시 500명 이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신규 확진자 417명은 집단감염 28명, 병원 및 요양시설 4명, 확진자 접촉 242명, 감염경로 조사중 140명, 해외유입 3명 등이다.

주요 집단감염은 영등포구 소재 음식점 관련 5명(누적 65명), 동작구 소재 종교시설 관련 4명(16명), 강남구 소재 학원 관련 2명(28명), 종로구 소재 공연장 관련 2명(22명) 등이다.

확진자 급증에 다른 병상확보는 어느 정도 여유를 찾았다.

경증 환자 치료를 담당하는 생활치료센터는 18개소 총 3327개 병상으로 이중 2246개를 사용중이며(가동률 67.5%) 즉시 입원가능한 병상은 536개다. 서울시는 4단계 격상이 장기간 이어질 가능성에 대비해 생활치료센터 병상은 5000개 이상까지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김수덕 시민소통담당관은 "확진자 급증하면서 생활치료센터 가동율이 지난주 77%까지 증가했지만 667병상을 추가해 현재는 완만한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이번주 2개소 650병상, 다음주 1개소 520병상 등 1170개소 이상을 개원할 예정이다. 확진자 추이에 맞춰 지속적으로 병상을 확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은 221개 중 88개를 사용중으로 133개가 남아있다. 고령층 백신접종 영향으로 위중한 환자 비율이 높지 않아 병상 운용에는 큰 무리가 없을 전망이다.

서울시는 방역안정을 위해 추가로 지원받은 백신 20만회분을 다중접촉이 많은 직군인 학원종사자(9만1422명), 운수종사자(1만5246명), 환경미화원(2504명), 택배기사(4만3307명), 아이돌봄 종사자(876명), 콜센터 종사자(2만9890명), 노인여가복지지설 종사자(1115명) 등에게 우선 접종한다.

송은철 방역관은 "해당 직군에 대한 명단을 관리하는 과정에서 현장 혼선이 있었다"며 "대상자는 오늘부터 24일까지 화이자 백신으로 자치구 예방접종센터를 통해 접종한다. 또한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 1·2학년 아동을 돌보는 교사와 돌봄인력도 오늘부터 접종을 받을 수 있기"고 말했다.

한편 백신접종자는 960만명 거주 인구수 대비 13일 0시 기준 1차 290만2429명(30.2%), 2차 11만216명(11.5%)로 집계됐다. 이상반응 신고사례는 163건 추가된 1만7173건으로 이중 98.3%는 경증이다.

백신물량은 아스트라제네카 2만9270회분, 화이자 13만5648회분, 얀센 120회분, 모더나 840회분 등 총 16만5878회분이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