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바이로큐어, 간 전이 고형암 치료제 호주 임상1a 결과 발표…"암 진행 차단 확인"

연내 임상1b 환자 투여 마무리할 계획…"신약 개발 가속화"

  • 기사입력 : 2021년07월02일 08:11
  • 최종수정 : 2021년07월02일 08: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바이로큐어는 'RC402' 리오바이러스를 이용한 간 전이 고형암 치료제 임상1a 결과를 발표, 암 진행 억제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다고 2일 밝혔다.

바이로큐어는 현재 호주에서 'RC402' 리오바이러스를 이용한 간 전이 고형암 치료제 임상1a·b를 진행 중으로, 지난 1일 그 중간 결과 발표를 진행했다. 임상 1상은 치료물질의 안전성과 내약성을 검증하는 단계다.

회사 관계자는 "임상1a는 모두 5개 코호트로 RC402 단독 및 면역항암제 '키트루다'와의 병용으로 진행된 바, 계획한 최고투여용량까지 모집환자군 모두에서 용량제한독성(DLT)이 나타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또한, 그 중 말기대장암 환자군에서는 더 이상 암이 진행되지 않는 것도 관찰됐다"고 했다.

그는 이어 "이번 임상1a 결과를 바탕으로, 후속임상에서의 목표 암종, 모집 환자수 등을 결정해 곧 1b에 진입할 예정"이라며 "임상 1b에서는 안전성 외에도 면역항암제 키트루다와 일부 유효성을 목표(end-point)로 가져갈 계획이고, 올해 말에는 임상1b 모집환자에 대한 치료제 투여가 마무리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로고=바이로큐어]

바이로큐어에 따르면, 자체 개발한 RC402는 인간에게 안전하다고 증명된 바이러스이고, 항암 면역체계를 증진시키는 점화효과(Priming Effect)가 뛰어나 면역항암제와의 병용에서 특히 그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바이로큐어는 이번 임상을 진행하면서, 특히 중국시장을 겨냥한 글로벌 제약사와의 전략적 협력체계나 라이센싱 아웃(Licensing-Out)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

한편, 바이로큐어는 자체 유전자 재조합 기술을 활용해 또 다른 항암바이러스 'MC509'에 혁신적 기능이 탑재된 신규 항암물질 개발을 이미 완료했다. 이 물질은 종양미세환경(TME) 조절인자가 탑재돼 면역세포 활성화 기능이 한층 강화됐고, 암 외피 침투기능 등이 추가로 탑재돼 항암 치료 능력이 현저히 개선된 '계열 내 최고(Best-In-Class)' 물질이다.

회사 관계자는 "전임상 데이터를 바탕으로 글로벌 제약사로의 기술수출이 기대된다"고 했다.

아울러 바이로큐어는 분당 차병원과 손잡고 세계 최초의 '경구용' 바이러스 대장암 치료제 개발에 나서고 있다. 이 프로젝트의 전임상 데이터는 지난 4월 미국 암학회(AACR)에서 발표됐으며, 특히 항체병용투여 모델에서는 획기적인 종양성장억제율(TGI)을 보여줬다.

회사 관계자는 "올 9월 1일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바이오플러스-인터펙스 코리아 2021' 행사의 '백신 플랫폼 세션'에서 캐나다 오타와대학과 공동개발 중인 리오바이러스 기반 코로나 백신 플랫폼의 특장점 및 기술개발 현황도 발표할 예정"이라고 했다.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