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김재원 "국민의힘, 윤석열 입당 전이라도 보호조치 나서야"

"장성철이 X파일 건넨 적 없어…도 넘었다"

  • 기사입력 : 2021년06월22일 11:07
  • 최종수정 : 2021년06월22일 11: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22일 이준석 대표를 향해 "최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의혹이 담긴 이른바 '윤석열 X파일'을 봤다고 주장한 정치평론가 장성철 공감과논쟁 정책센터 소장은 우리 편이고, 윤 전 총장은 우리 편이 아닌가"라며 "윤 전 총장이 입당하기 전이지만, 야권 대선주자로서 보호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기자와의 통화에서 "저는 (장 소장이 폭로한 파일에 대해) 내부 수류탄 투척이자 내부의 적이라고 규정하고 있지만 이준석 대표는 아닌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1.06.14 kilroy023@newspim.com

김 최고위원은 특히 "이 대표는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그 때부터 봐줄 것이라고 하지 않았나"라며 "그렇게 하면 안 된다. 플랫폼 정당이라면서 우리 당에 들어오면 다 해주겠다고 해놓고, 우리 당원이 아니기 때문에 그냥 넘어가는 건 맞지 않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최고위원은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도 더불어민주당의 야당 대선주자 공격에 대해 국민의힘에서 강력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민의힘이 내년 대선 국면에서 집권하기 위한 가장 유력하고 유일한 방법은 야권 단일후보를 만들어가는 과정"이라며 "모든 당내 주자 뿐 아니라 윤 전 총장, 최재형 감사원장,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까지 잠재적으로 국민의힘 후보가 될 수 있다는 판단 하에 보호조치를 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어 "그렇지 않으면 유력 대선주자들이 우리 당과 함께 하지 않을 수도 있다"며 "만약 그런 일이 벌어진다면 대선 전략에 막대한 차질이 생기고 대선에서 정권교체에 성공하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김 최고위원은 장성철 소장이 '윤석열 X파일'을 건네려고 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정면으로 반박했다.

김 최고위원은 '장성철 소장이 주겠다고 한 '윤석열 X파일'을 거절한 것이 맞는가'라는 질문에 "그런 적 없다"고 잘라 말했다.

장 소장은 최근 라디오 방송에서 "(윤석열 X파일 폭로 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최고위원 등 야권 지도부 인사들에게 이런 파일 입수 사실을 알리려고 했는데 (이 대표 등이) 전화를 안받았다"고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에 대해 "장 소장이 윤석열 X파일을 봤다고 주장하길래 제가 페이스북으로 '내부 총질 그만하라', '내부 수류탄 투척이다', '파일을 공개하라'라고 쓰니까 섭섭하다며 수류탄 이야기는 빼달라고 전화가 왔다"며 "'윤석열 X파일 넘겨라. 내가 공개해주겠다'고 하니 장 소장이 거절했다. 제가 왜 파일을 거절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김 최고위원과 장 소장은 지난 2007년 당내 대선 경선에서 대선후보 대변인과 공보보좌역으로 한솥밥을 먹었던 사이다.

김 최고위원은 "당시 함께 일한 인연도 있고, 김무성 전 대표의 보좌관으로 일할 때도 저를 많이 도와줬기 때문에 (페이스북 글은) 흔쾌히 삭제해주기로 했다"며 "그러나 장 소장의 주장은 도(度)를 넘었다"고 지적했다.

윤석열 X파일 논란이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는 가운데, 김 최고위원은 장 소장을 말릴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에 "지금 그만하라고 하면 '무슨 근거로 나한테 이러느냐'라고 할 태세"라며 "왜 이렇게까지 하는지 모르겠다. 이제는 조금 이해가 안 된다"고 토로했다.

한편 김 최고위원은 장 소장과의 논란이 불거지자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통화 녹취 일부분을 공개했다.

김 최고위원은 "지난 20일 12시(정오) 무렵 전화를 했다. 장 소장을 향해 '아군 진지에 수류탄을 터뜨렸다. 윤 전 총장을 견제하려는 세력을 위해 복무한 결과가 되었다'는 부분이 싸움을 붙이는 소재가 되니 삭제해달라는 요청이었다"며 "한 때 함께 일했던 장 소장이 기억의 오류로 인해 사실과 다른 말을 하는 듯 하나, 본심은 순수한 예전 그대로일 것을 믿고 있다"고 말했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