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SNS 톡톡] 이언주, '윤석열 X파일'에 "與, 야권 유력주자 트집잡기 사과해야"

"내부의 자중지란과 교란 유도한다고 생각"
"민주당 스트레스는 이해하지만 내로남불"

  • 기사입력 : 2021년06월21일 09:13
  • 최종수정 : 2021년06월21일 09: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지 기자 = 이언주 전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X파일' 논란 관련, "야권 대권주자의 사기 저하와 포기를 유도하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전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X파일을 운운한 것에 대해 스스로 해명하고 사과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미 2년 전에 문재인 정권이 임명한 검찰총장"이라고도 덧붙였다.

[사진=이언주 전 의원 페이스북 캡쳐]

이 전 의원은 "주말 동안 장성철이란 분이 윤석열 X파일을 운운한 SNS 글 때문에 꽤 시끄러웠다"며 "걱정하는 듯하지만 실은 윤 전 총장을 디스하려는 것 같기도 한데, 그래서 디스가 제대로 되는 건지도 참 궁금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X파일을 애초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언급한 것"이라며 "직접 터뜨리면 될 것을 괜히 변죽만 울리며 X파일이 있니 없니 하는 양상으로 봐서는 그 의도가 우리 내부의 자중지란과 교란, 윤석열 전 총장 내부의 사기 저하와 포기를 유도하려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윤 전 총장과 배우자를 청와대에 초대해서 검찰총장 임명식을 하며 축하까지 하지 않았냐"며 "그때에도 X파일의 존재를 알았을 것 아니냐. 없으면 몰라도 있는데 몰랐다면 말이 안 된다"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이미 다 검증이 끝난 것을 새삼 문제 삼으며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를 욕보이는 것에 대해 송영길 대표야말로 해명을 하고 유력 야권주자를 욕보이기 위해 괜한 트집을 잡으려한 점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그때는 없던 X파일이 별안간 윤 전 총장이 대선주자로 떠오르니까 나왔다면 더 큰 문제"라며 "일국의 검찰총장 인사검증 때에도 안나온 파일이 갑자기 대선나간다니까 나왔다는 게 말이 되냐"고도 비판했다.

끝으로 "자신들이 임명했던 검찰총장이 야권의 대선주자로서 가장 높은 지지를 받는 데 대해 민주당이 받는 스트레스를 이해하고도 남는다"면서도"내편일 때는 괜찮다가 니편일 때는 안되는 거냐. 그런 내로남불이 어디있냐"고 지적했다. 

kimej@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