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쿠팡 이천물류센터 화재...수도권 서남지역 로켓배송 '비상'

덕평물류센터 29시간 넘게 화재 진압 중...수도권·충청 배송 차질 우려

  • 기사입력 : 2021년06월18일 10:45
  • 최종수정 : 2021년06월18일 10: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경기도 이천에 있는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로 수도권 서남부 지역 로켓배송에 비상등이 커졌다.

18일 소방당국·쿠팡 등에 따르면 전날(17일) 오전 5시36분부터 시작된 화재는 하루가 지난 이날 오전 10시 현재까지 계속되고 있다.

[이천=뉴스핌] 백인혁 기자 = 18일 오전 경기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2021.06.18 dlsgur9757@newspim.com

소방당국이 29시간 넘게 현장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택배 상자 등 내부에 가연물이 워낙 많아 진화에 애를 먹고 있다.

이번 불로 물류센터 건물은 뼈대가 훤히 들여다보일 정도로 전소돼 건물 붕괴 우려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해당 물류센터는 앞으로 수개월간 정상 가동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2014년 완공된 덕평물류센터는 연면적 12만7178㎡(약 3만8471평), 지상 4층, 지하 2층 규모의 메가센터다. 쿠팡 전체 물류센터 중에서도 인천물류센터와 함께 가장 큰 규모다.

해당 물류센터는 주로 서울·경기·충청도 등 수도권 서남부 지역 배송의 전진기지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신선식품을 제외한 일반제품을 취급하는 주요 물류거점 중 하나다.

상품을 쌓아놓고 주문이 들어오면 배송하는 시스템을 갖춘 물류센터라는 특성을 감안하면 이번 불로 다수의 상품이 훼손돼 일부 배송 차질은 불가피해 보인다. 

쿠팡 물류센터가 가장 오래 가동 중단된 사례는 지난해 5월 말 부천물류센터에서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대거 발생할 때다. 당시 약 한 달간 건물이 폐쇄되면서 일부 지역에서 배송 지연사태가 발생하기도 했다. 다만 현재까지는 온라인 커뮤니티 상에서 배송 지연 등과 관련된 게시글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쿠팡은 해당 물류센터 물량을 주변 물류센터로 이관해 배송 차질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앞으로 덕평물류센터 물량을 분담할 곳은 ▲인천센터 ▲광주센터 ▲부천센터 ▲안산센터 ▲여주센터 ▲마장센터 ▲평택센터 ▲동탄센터 등이다.

쿠팡 관계자는 "다른 센터에서 배송을 분담해 주문배송 상품 지연에 따른 고객불편이 최소화되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nrd812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