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백신접종 후 이상반응 0.33% 수준…가장 안전한 백신은?

접종 후 이상반응 총 5만6621건 접수
얀센 0.08% 가장 낮아…화이자·AZ 순
위중증 비율 60대 최고…70대·50대 순

  • 기사입력 : 2021년06월18일 11:20
  • 최종수정 : 2021년06월18일 11: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신성룡 기자 = 정부가 올 3분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전 국민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하지만 이상반응이 나타나고 심지어 사망자까지 발생하면서 불안감이 가시질 않고 있다.

현재 국내에 허가된 백신 중에는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의 이상반응 비율이 가장 높았고 얀센이 가장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또 연령별 위중증 비율은 60대가 가장 높았고 70대와 80대는 오히려 60대보다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 한 차례만 접종 받는 얀센 백신 이상반응도 가장 적어

18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 신고건수는 지난 13일 기준 5만6621건으로 총 접종자 대비 이상반응 신고비율은 접종 건수(1650만4369건) 대비 0.33%이며 여성이 남성보다, 나이가 젊을수록 신고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백신 종류는 AZ 0.41%, 화이자 0.2%, 얀센 0.08% 순으로 나타났다. 한 차례 접종으로 편리성이 높은 얀센 백신이 상대적으로 안전성도 뛰어난 셈이다(그래프 참고).

증상별로는 근육통39.2%, 두통 29.6%, 발열 24.8% 등 일반이상반응이 95%이고 사망·아나필락시스 의심 등 중대한 이상반응 신고가 5%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추진단은 아스트라제네카(AZ)·화이자·모더나·얀센 등 백신을 모두 확보했지만 당초 이달 말 도입 예정이던 코백스 AZ 물량 83만5000회분은 내달 이후로 도입 시기가 미뤄지면서 개발 방식이 다른 백신으로 1·2차 접종을 하는 '교차접종'을 한시적으로 진행할 방침이다.

일각에서는 교차접종 시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 지난 16일에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후에 혈전증 판정을 받은 30대 남성이 숨지는 사례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추진단은 해외에서 진행된 각종 임상연구 결과를 보면 아스트라제네카 1차 접종자에 대한 화이자 2차 접종 시 면역효과나 안전성 측면에서 별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정은경 단장은 "스페인에서 18~59세 성인 441명을 대상으로 AZ-화이자 백신을 교차 접종해본 결과 체액성 면역반응이 증가했고 독일에서도 AZ를 1ㆍ2차 맞은 32명과 AZ-화이자를 교차 접종한 55명을 비교한 결과 교차 접종 시 체액성·세포성 면역반응이 더 증가했다"며 "안전성 연구에서는 경미한 부작용은 증가했지만 심각한 이상반응은 없었다고 보고되는 등 외국의 사례를 참조해 진행하는 쪽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 70~80대보다 60대가 위중증 비율 더 높아

그렇다면 위중증 비율이 가장 높은 연령대는 어디일까. 현재까지 코로나19가 확진된 환자를 대상으로 분석할 결과 60대의 비율이 가장 높았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코로나19 연령별 위중증 환자 비율은 60대가 39.6%로 가장 높았다. 이어 70대가 27.7%로 뒤를 이었고, 50대(13.2%), '80세 이상'(10.1%), 40대(5.7%), 30대(3.8%), 20대(0%) 순으로 집계됐다(그래프 참고).

추진단은 백신접종 후 이상반응에 대해 체계적인 신고‧대응체계 구축하고 보건소의 이상반응 신고권한 부여를 통해 이상반응 감시체계 보완에 나설 방침이다. 중증이상반응 환자와 가족을 대상으로 이상반응 신고・보상심사 절차 등에 대해 24시간 체계적인 상담 서비스 제공하고 보상 범위와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증증 환자의 본인부담금 30만원 금액제한을 폐지하고 보상심사 주기를 월 1회로 단축해 신속한 보상을 추진한다. 접종 후 인과성 근거가 불충분하여 보상에서 제외된 중증환자에 대한 의료비 지원사업 신설, 1인당 1000만 원까지 지원한다.

정은경 단장은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이 조기에 진단되고, 또 적절히 치료될 수 있도록 접종자들에게 적극 안내하고, 의료계와 함께 더 안전한 접종을 진행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코로나19로부터 벗어나 일상회복으로 가는 길은 예방접종을 신속하고 안전하게 추진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drag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