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정치 > 국회·정당

이준석 "여야정 협의체 앞서 송영길과 당대 당 모임 갖겠다"

이철희, 李 예방해 "여야정협의체 조속 가동" 요구

  • 기사입력 : 2021년06월16일 15:46
  • 최종수정 : 2021년06월16일 15: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6일 "여야정상설협의체에 앞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당대당 모임을 갖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의 예방을 받은 뒤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 쪽 국정에 필요한 방향으로 편하게 여야정협의체 형식과 참석 인원을 조정하라고 말했다. 그런 측면에서 활성화되기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예방해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1.06.16 kilroy023@newspim.com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전화를 통해 말씀하신 것처럼 협치에 꼭 필요한 부분에 있어선 협조를 드리겠다고 말했다"며 "이 수석은 저와 인연이 워낙 많아서 개인적 인연을 얘기했다. 앞으로도 긴밀히 소통하겠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영수회담 계획에 대해선 "영수회담이라고 할만한 형식이 야당 대표와 대통령의 단독 회담 비슷한 성격이라면 오늘 논의는 안 됐다"며 "청와대와 협의할 수 있는 이 수석과의 채널 있으니 필요에 따라 많이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기를 묻는 질문에도 "문 대통령께서 해외 외교를 한 뒤 성과 등을 야당과 국민께 공유할 게 있다면 그 시기가 오지 않겠냐"고 반문한 뒤, "전적으로 청와대와 논의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 대표는 앞서 이 수석과 공개 예방 자리에서도 "이 수석이 저와 결코 가볍지 않은 여러 인연으로 엮여있는 분"이라며 "그러다보니 어느 때보다도 정무수석실에서 여야 협치의 윤활유 역할을 할 거라 믿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가 위기에 여야가 따로 없다는 말씀에 깊게 공감한다"며 "(코로나19) 방역 부분에서 저희를 지지하는 국민을 설득할 수 있도록 야당을 협치의 파트너로 봐주고 그에 상응하는 여러 자료 등을 제공 받고 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내년에 대통령 선거가 있다 보니 때로는 날 선 말이 오갈 수도 있고 오해도 있겠지만 결국에는 청와대도, 야당도 국민을 위한 선의에서 행동한다는 믿음 만은 서로 버리지 말자"며 "좋은 윤활유 역할을 기대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예방해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 난을 전달하고 있다. 2021.06.16 kilroy023@newspim.com

이에 이 수석은 "제가 10여 년 전 박근혜 전 대통령이 당선 되고 이 대표와 모 방송국에서 1박2일로 템플스테이를 같이 했던 기억이 난다"며 "10년 만에 거대 정당 대표가 될 거라고 짐작 못했지만 축하드린다"고 화답했다.

이어 "말씀드린대로 국민 앞에 여야가 따로 있지 않을 것"이라며 "대선을 1년 앞두고 문재인 정부는 이제 당사자가 아니라 관전자 역할로 바뀌고 있다. 정당끼리 치열하게 경쟁하더라도 정부와 대면할 때는 야당도 협력할 땐 협력하고 할 수 있는 일을 하고 마무리했으면 좋겠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한국 정치사에 큰 획을 그었기 때문에 결과적으로도 큰 성과를 낳을 거라 기대한다"며 "여당 대표와 이 대표가 주고 받은 말씀이 있는데 여야정 상설협의체가 가동되면 좋겠다"고 요구했다.

이 수석은 "(대통령) 선거 기간 동안 (협의체가) 실질적으로 굴러가는 걸 감안하면 운영 기간이 얼마 안 남았다"며 "가능하다면 조속히 했으면 좋겠다. 민생 현안에 대해선 충분히 소통해 일괄타결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취임 축하 난을 이 대표에게 전달하면서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jool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