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SKT 2.0] 박정호 대표 "신설회사 기업가치, 2025년까지 3배 키운다"

기관투자자들에 기업분할 후 성장전략·비전 밝혀
26조원 규모 신설회사, 2025년엔 75조로 성장 목표

  • 기사입력 : 2021년06월15일 16:29
  • 최종수정 : 2021년06월15일 16: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SK텔레콤 인적분할이 이사회를 통과하면서 'SKT 2.0 시대'가 열렸습니다. 앞으로 SK텔레콤은 유무선 통신·인공지능(AI) 등 기존사업은 강화하고 반도체를 비롯한 신사업에 적극적으로 뛰어들어 대한민국 ICT 생태계를 주도해 나갈 예정입니다. 인적분할 후 바뀌게 될 SK텔레콤과 SK그룹의 미래전략을 살펴봤습니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겸 SK하이닉스 부회장이 SK텔레콤 인적분할 후 신설되는 SKT신설투자(가칭)회사를 오는 2025년까지 75조원 규모로 키우겠다는 비전을 밝혔다. 올해 추정가치가 26조원임을 감안한다면 4년 안에 3배 가까이 몸집을 키우겠다는 뜻이다.

이를 위해 자회사인 SK하이닉스와 상호보완 효과를 낼 수 있는 반도체 사업 및 성장 잠재력이 높은 혁신 대체 기술에 투자하는 등 미래형 반도체 성장기회 및 반도체 생태계 구축에도 힘을 쏟을 방침이다.

SK텔레콤은 지난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애널리스트와 투자자 대상 CEO 세미나를 열고 인적분할 후 성장전략 및 비전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를 가졌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박정호 SK텔레콤 CEO는 14일 온라인 타운홀 행사에서 이번 인적분할의 취지와 회사 비전을 상세히 설명했다. [사진=SKT] 2021.04.14 nanana@newspim.com

박 대표는 "적극적인 투자와 포트폴리오 성장으로 연간 30%의 순자산가치 성장을 목표로 한다"며 "인적분할 후 26조원 규모로 예상되는 SKT신설투자회사의 순자산가치를 75조원으로 늘리겠다"고 말했다.

박 대표가 제시한 투자포트폴리오는 ▲하이테크(SK하이닉스) ▲빅테크(원스토어, 11번가, ADT캡스, 티맵모빌리티, 웨이브, 플로) ▲딥테크(나녹스, IDQ, 크래프톤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하이테크 영역인 반도체 사업을 키우기 위해 반도체 산업 내 성장잠재력이 높은 사업에서 초기 투자기회를 찾아내고, SK하이닉스와 상호보완 효과를 낼 수 있는 사업에 투자해 미래형 반도체의 성장기회와 반도체 생태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3년간 최대 5조원의 재원을 확보해 투자할 계획이다. 재원 확보 방안으로는 자산유동화, 자회사 배당금, 공동투자 및 회사채 발행 등을 제시했다.

특히 박 대표는 "해외 전략적투자자(SI)를 주주로 초청해 보드진(이사회 멤버)에 참여시키는 형태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했다. 11번가와 제휴를 맺은 아마존, 티맵모빌리티에 5000만달러(한화 약 559억원)를 투자한 우버가 유력한 후보로 점쳐진다.

이어 박 대표는 "SKT신설투자회사는 테크, 플랫폼 영역을 중심으로 투자할 것이므로 SK㈜와의 상호경쟁체제가 형성되진 않는다"고도 덧붙였다.

한편 SKT신설투자회사에는 SK텔레콤의 사업과 투자를 이끌어온 전문경영진들이 합류할 예정이다. SK하이닉스 인수, 11번가 분할, 웨이브 출범 등의 성과를 낸 윤풍영 SK텔레콤 최고재무책임자(CFO)와 SK하이닉스 인수 및 키옥시아(옛 도시바메모리) 투자, 인텔의 낸드사업부 인수를 주도한 노종원 SK하이닉스 CFO, 스탠다드차타드 등에서 사모펀드 경력을 인정받은 허석준 SK텔레콤 프라이빗플레이스먼트 그룹장, 대형 투자은행 근무 및 사업개발 경험이 있는 송재승 SK텔레콤 코퍼레이트디벨롭먼트그룹장등이 SKT신설투자회사를 이끈다.

박진효 ADT캡스 대표이사, 이상호 11번가 대표이사, 이종호 티맵모빌리티 대표이사, 이재환 원스토어 대표이사, 이태현 콘텐츠웨이브 대표이사 등 기업공개(IPO)를 앞둔 주요 자회사들의 대표이사들도 큰 변화없이 유지된다.

IPO 일정은 원스토어(연말~2022년 초)부터 시작해 ADT캡스(2022년), 웨이브·11번가(2023년), 티맵모빌리티(2025년) 순으로 이어질 계획이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