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윤호중 "대체공휴일 법안 6월 국회서 신속처리…광복절부터 시행"

"국민 휴식권 보장하면서 내수 진작 효과도 거둘 것"
"이달 중 계류 중인 대체공휴일 법안 신속 처리할 것"

  • 기사입력 : 2021년06월15일 10:43
  • 최종수정 : 2021년07월06일 10: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6월 국회에서 계류중인 대체공휴일 법안을 신속히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오는 8·15 광복절부터 시행될 수 있도록 대체공휴일 법제화에 속도를 내겠다는 방침이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체공휴일 법제화는 국민의 휴식권을 보장하면서 내수 진작 효과가 있고, 고용을 유발하는 윈윈전략이 아닐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올해 남은 공휴일 중 주말과 겹치는 공휴일이 앞으로도 4일이나 있다"며 "조사해본 결과 국민들 10명 중 9명은 임시공휴일 지정이 필요하다고 답했다고 한다"고 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윤호중 원내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발언을 하고 있다. 2021.06.14 kilroy023@newspim.com

그는 "우리나라는 G7에 2년 연속 초대를 받을 만큼 선진국이 됐지만 여전히 노동자 근로시간은 OECD 중 두번째로 길다"며 "대체공휴일 지정은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요구"라고 했다.

이어 "경제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임시공휴일 지정에 따른 전체 경제 효과에 대해 전체 효과가 4조 2000억 원에 이르고 하루 소비 지출은 2조 1000억 원, 3만 6000 여명의 고용유발 효과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일(16일) 국회에서 대체휴일 관련 공청회가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열린다"며 "광복일부터 즉시 시행될 수 있도록 법안 처리에 속도를 내겠다"고 강조했다.

윤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을 향해선 "국민의힘이 여기저기 설치해놓은 입법 바리케이트가 민생 입법활동을 곳곳에서 가로막고 있다"며 "상임위 곳곳에 설치해놓은 바리케이트를 이제 치워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시급한 민생 과제들이 제대로 처리되지 못하고 있다"며 "이준석 대표에게 수술실 CCTV설치법에 대한 입장을 물었는데 이 대표는 추가적인 논의가 필요하다는 원론적인 대답을 했다. 여의도 어법으로 이 말은 반대한다는 말의 다른 표현"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소상공인 손실보상법은 야당의 유령같은 소급 주장에 가로막혀 있고, 미디어바우처법이나 신문법 등 입법 청문회는 국민의힘 반대로 날짜조차 잡지 못하고 있다"며 "국토교통위원회는 어제 2.4 부동산공급대책 후속조치를 논의했지만 명확한 근거도 없는 위헌 주장에 심사가 지체됐다"고 꼬집었다.

국민의힘 국민권익위원회 부동산 전수조사 요청과 관련해선 "국민의힘이 권익위에 제출한 부동산 전수조사 요청서는 요청서는 달랑 1장 밖에 없었다고 한다"며 "직계존비속 뿐만 아니라 의원 본인들의 개인정보 이용동의서조차 제출하지 않은 것이다. 눈가리고 아웅하는 것인지 아니면 실제로 요청은 하고 조사받을 생각은 없는 건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17일까지 의원들은 물론 직계존비속 개인정보 이용동의서를 제출해달라고 권익위가 요구했다고 하니 응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