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서울중앙지법, 금품수수 의혹 부장판사 보직 변경

  • 기사입력 : 2021년06월11일 17:51
  • 최종수정 : 2021년06월11일 17: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연순 기자 = 사업가에게서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으로 징계가 청구된 현직 부장판사의 보직이 변경될 예정이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11일 "지난 9일 개최된 사무분담위원회 회의 결과 해당 부장판사의 재판부 변경이 필요한 것으로 결의됐다"고 밝혔다.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 yooksa@newspim.com

법원 관계자는 "비대면 재판 보직으로 이동할 것이 유력하다면서도 정확한 자리는 아직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A 부장판사는 2019년 사업가에게 고급 골프채 세트 등을 받았다는 의혹으로 대법원에 징계가 청구됐다.

서울중앙지법은 지난 7일 A부장판사에 대한 징계를 요구하는 의견서를 대법원에 전달했다. 대법원 징계위원회는 A부장판사에 대한 징계 의견과 관련 자료를 검토해 처분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y2k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