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전국 > 대전·세종·충남

대전 교회·유흥업소 등 집단감염 지속…6월 일평균 확진자 21.3명

허태정 시장 거리두기 격상 카드에도 확산세 여전

  • 기사입력 : 2021년06월09일 18:24
  • 최종수정 : 2021년06월09일 19: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라안일 기자 = 대전에서 코로나 확산세가 좀처럼 잡히지 않고 있다. 교회, 유흥업소, 금융기관 등에서 집단감염이 지속되면서 6월 들어 총 192명이 감염됐다. 하루 평균 21.3명의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이 코앞에 다가왔다.

대전시는 9일 20명(대전 2270~2289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2명은 금융기관을 매개로 확진됐다. 이 금융기관에서 지난 6일 확진된 30대 직원(대전 2209번)을 지표환자로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열흘만에 다시 700명대를 기록한 5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744명으로 집계됐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725명, 해외 유입 확진자는 19명이며 총 누적 확진자는 14만 3596명이다. 2021.06.05 dlsgur9757@newspim.com

현재까지 직원 등 12명이 연쇄 감염됐다.

3명은 또 다른 집단감염 진원지인 산성동 교회와 관련됐다.

지난 3일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20대 교인(대전 2152번)이 확진된 뒤 전도사, 교인 등이 잇따라 감염됐다.

20대 교인이 강사로 일하는 학원에서 학생이 확진되고 학생 가족 4명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산성동 교회 관련 21명이 확진됐다.

7080 라이브카페 관련 확진자도 1명 더 발생하면서 누적 확진자가 38명으로 늘었다.

이날 확진된 20명 중 10명은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됐으며 5명은 자가격리 중 양성 통보를 받았다.

3명은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아 역학조사 중이며 1명은 해외입국자다.

대전에서는 6월 이후 총 192명이 감염됐다. 4일에는 31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6월 일평균 확진자는 21.3명을 웃돌고 있다.

허태정 시장이 지난 4일 4월 이후 확진자가 전체 40%에 달하는 등 현재와 같은 확산세가 이어지면 사회적 거리두기를 현재 1.5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할 수밖에 없다고 호소했지만 '약발'이 먹히지 않는 모양새다.

백신 접종이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 감염 예방과 지역사회 안전을 위해 거리두기 격상이 불가피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ra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