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가요

엔플라잉·몬스타엑스·위아이...성장하는 K팝 그룹, '자체 제작돌'로 활약

  • 기사입력 : 2021년06월07일 16:09
  • 최종수정 : 2021년06월07일 16: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많은 그룹들이 새 앨범으로 컴백 대전에 이름을 올리는 가운데, 이들이 경쟁력을 갖기 위해 앨범 제작에 참여하며 그룹의 색깔을 더욱 견고히 하고 있다. 이제는 '자체 제작돌'로 차별화를 두고 있다.

◆ 엔플라잉·몬스타엑스·위아이…이제는 '자체 제작돌'

치열한 컴백 대전 속 많은 그룹들이 앨범 제작에 참여하고 있다. 먼저 7일 컴백하는 밴드 엔플라잉은 첫 번째 정규앨범 '맨 온 더 문(Man on the Moon)'을 통해 '자체 제작돌'의 면모를 선보였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룹 엔플라잉 [사진=FNC엔터테인먼트] 2021.06.07 alice09@newspim.com

멤버 이승협은 타이틀곡 '문샷(Moonshot)'의 작사·작곡을 맡았다. 뿐만 아니라 모든 수록곡 작업에 전부 참여했다. 또 기타리스트 차훈 역시 '에스크(Ask)' 작사·작곡에 참여했으며 보컬 유회승도 '플래시백(Flashback)' 작사·작곡 뿐 아니라 편곡에도 이름을 올렸다.

이외에도 베이시스트 서동성과 유회승은 '파란 배경(Blue Scene)' 작곡에 참여하면서 완성도를 높였다.

지난 1일 컴백한 몬스타엑스도 멤버 주헌이 새 앨범 '원 오브 더 카인드(One Of A Kind)'의 타이틀곡 '겜블러(Gambler)' 데뷔 6년 만에 프로듀싱을 맡으면서 자체 제작돌을 넘어 프로듀싱돌로 성장한 면모를 뽐냈다.

주헌뿐 아니라 이번 앨범에는 멤버 형원, 아이엠이 자작곡을 수록했다. 형원은 수록곡 '시크릿(Secrets)'과 팬송 '베베(BEBE)'에 작사 참여로, 아이엠은 자작곡 '로테이트(Rotate)'를 비롯해 전곡 크레디트에 이름을 올렸다.

오는 9일 컴백하는 위아이도 '아이덴티티(IDENTITY)'의 3부작 시리즈의 대미를 장식하는 '아이덴티티:액션(Action)' 타이틀곡에 멤버들이 작사에 참여하면서 데뷔 1년차에 벌써 '자체 제작돌' 수식어를 얻었다.

멤버 장대현, 유용하, 김요한은 타이틀곡 '바이바이바이(BYE BYE BYE)' 작사에 참여했으며, 이들은 수록곡 '오션(OCEAN)'에도 이름을 올렸다. 뿐만 아니라 장대현은 다섯 번째 트랙이자 '16번째 별' 작사·작곡에 참여하면서 음악적 역량을 뽐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룹 몬스타엑스 [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2021.06.07 alice09@newspim.com

◆ 트렌드로 자리잡은 앨범 제작…"그룹의 장점 최대치로 끌어올릴 수 있어"

이들뿐 아니라 이전에도 많은 그룹들이 앨범에 전반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그룹 방탄소년단 역시 지난해 11월 발매한 'BE' 전곡 작사·작곡은 물론, 분야별로 PM(Project Manager)을 정해 앨범의 방향을 잡는 기획 단계부터 콘셉트, 구성 등 앨범 작업 전반에 동참했다.

특히 그룹 내 랩을 담당하는 멤버들은 앨범을 발매할 때 타이틀곡 혹은 수록곡 랩 메이킹에 직접 참여하면서 색깔을 드러냈지만 이제는 멤버들이 앨범을 제작할 때 곡 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분야에 모두 참여하면서 자신들만의 강점과 색깔을 드러내는데 일조하고 있다.

이처럼 그룹 멤버들이 앨범에 직접 참여하는 것이 트렌드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이에 한 소속사 관계자는 "이전에는 그룹을 잘 표현하는 곡을 작곡가들에게 받았다면, 요즘에는 멤버들이 본인들의 색깔과 표현하고 싶은 이상향, 목표들을 곡에 녹여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룹의 경우 같은 숙소에서 함께 지내기 때문에 각자의 장점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멤버들이 곡을 직접 쓰면 각자의 장점을 최대치로 끌어 올릴 수 있기 때문에 많은 작사·참여에 참여할 수 있도록 기회를 많이 제공하는 편"이라고 덧붙였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