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슬의생'·'결사곡'·'펜트하우스'까지…트렌드로 자리잡은 '시즌제 드라마'

  • 기사입력 : 2021년06월03일 16:24
  • 최종수정 : 2021년06월03일 16: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방송가에 시즌제 드라마가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이달에만 벌써 4편의 시즌제 드라마가 시청자를 찾으면서 열풍이 불고 있다.

◆ '슬기로운 의사생활'-'결혼작사 이혼작곡'…시즌2로 찾아왔다

이번 시즌제 드라마에서 가장 이목을 받는 작품이 바로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슬의생)'과 TV조선의 '결혼작사 이혼작곡(결사곡)'이다.

두 작품 중 먼저 시청자를 찾는 것은 TV조선의 '결사곡'이다. 임성한 작가의 복귀작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았던 이 작품은 잘나가는 30대, 40대, 50대 매력적인 세 명의 여주인공에게 닥친 상상도 못 했던 불행에 관한 이야기, 진실한 사랑을 찾는 부부들의 불협화음을 다룬 드라마이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슬기로운 의사생활2' 포스터 [사진=tvN] 2021.06.03 alice09@newspim.com

시즌1은 최고 시청률 9.7%(닐슨, 전국 유료플랫폼 가입기준)를 기록하며 TV조선 드라마 역대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고, TV조선 드라마 최초로 두 자릿수 시청률을 기록하며 16회 연속 동시간대 종편 1위를 안겨준 '효자 드라마'이다.

앞선 시즌에서는 세 부부의 갈등이 심화 되는 1막과 불륜이 시작된 10개월 전으로 돌아간 신개념 불륜 역추적의 2막으로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이에 시즌2에서는 부부간의 얽혀버린 관계성을 드러내며 경계의 끝자락에 놓인 부부 판이 열릴 것을 암시해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인생의 축소판이라고 불리는 병원에서 20년지기 친구들의 케미를 선보이는 tvN '슬의생'도 오는 17일 시즌2 방송을 앞두고 있다. 시즌1에서는 탄탄한 스토리와 배우들의 연기력으로 호평을 받으며 시청률이 꾸준한 상승세를 보였고, 마지막회는 14.1%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특히 극중에서 밴드를 하는 배우들의 노래들은 음원으로 발매, 차트 상위권에 안착하며 드라마 인기를 실감케 하기도 했다.

이번 시즌2에서는 이전 시즌에서 풀리지 않은 조정석(이익준 역)·전미도(채송화 역)·김준한(안치홍 역)의 삼각관계, 그리고 정경호(김준완 역)·곽선역(이익준 역)의 이별 여부, 안은진(추민하 역)의 짝사랑 등 다양한 인물들의 관계가 어떻게 풀릴지가 관전 포인트로 자리잡고 있다.

또 앞선 시즌과 마찬가지로 주 1회 편성으로 결정지은 만큼 더욱 탄탄한 스토리로 시청자들을 찾을 예정이다.

◆ '보이스4'·'펜트하우스3'…드라마 시즌제 열풍

'슬의생'과 '결사곡'이 시즌2로 시청자들을 만난다면, tvN '보이스'와 SBS '펜트하우스'는 각각 시즌4와 3을 맞으며 시청자들에게 오래 사랑받는 작품임을 입증시켰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보이스4' 메인 포스터 2종 [사진=tvN] 2021.06.03 alice09@newspim.com

'보이스'는 범죄 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소리 추격 스릴러로, 이번 시즌4에서는 초청력으로 잔혹한 범죄를 저지르는 살인마의 등장을 예고했다.

또 시즌1부터 출연한 이하나, 손은서와 달리 이번 시즌에는 송승헌과 강승윤이 새롭게 합류해 이전 작품과 비슷한 듯 다른 결의 드라마를 완성시킬 예정이다.

지난해 '막장 드라마'의 위상을 새로 쓴 '펜트하우스'는 내일(4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로 불리는 헤아펠리스에서 벌어지는 복수극인 이 작품은, 시즌3에서 자식을 지키기 위해 악녀가 될 수밖에 없었던 여자들의 연대와 복수를 그린다.

특히 이번 시즌에는 악인들과 과거부터 현재까지 얽히고설켜 있는 새로운 인물들이 '최후의 전쟁'에서 어떤 활약을 펼쳐낼지가 관전 포이트로 꼽히고 있다.

이처럼 많은 드라마들이 시즌제로 돌입하면서 달라진 소비 패턴을 보이고 있다. 이에 한 제작사 관계자는 "드라마들이 시즌제로 전환되면 생방송 촬영을 방지할 수 있고, 다음 시즌에 돌입하기 전에 준비 기간이 또 생기기 때문에 제작진도, 배우들도 높은 퀄리티의 작품을 선보일 수 있어 다들 선호하고 있는 추세"라고 말했다.

특히 "해외의 경우 시즌제 드라마가 보편화 돼 있는데, OTT를 통해 국내 시청자들도 시즌제 작품을 접하다보니 거부감이 많이 사라진 상태"라며 "시즌제 드라마는 또 다음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높일 수 있고 화제성도 자연스레 따라오기 때문에 앞으로 시즌제 작품들이 많이 생겨날 거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