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전국 > 광주·전남

광주시 '케이팝 스타의거리 조성 사업' 2단계 추진

  • 기사입력 : 2021년06월01일 11:58
  • 최종수정 : 2021년06월01일 11: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광주시가 포스트 코로나 대비 세계 케이팝 팬들을 광주로 유치하기 위해 케이팝 스타의거리 조성 사업 2단계를 본격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인프라 조성사업은 '문화전당 마실길 한바퀴 사업'의 일환으로 문화전당 주변 체류형 도심관광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18년부터 2023년까지 총 사업비 37억원을 투입해 케이팝 스타의 거리 조성, 케이팝 체험관광 프로그램 등을 주요 내용으로 추진했다.

시는 올해 케이팝 관광도시 정착을 위해 △특별한 경험과 공간을 제공하는 오감자극 킬러콘텐츠 개발 △실감콘텐츠와 오매나 캐릭터 포토존 조형물 제작·설치  △금남로 4가역 사업 공간 확장과 거리 인식 제고 등을 다음달부터 본격 추진해 11월 준공할 예정이다.

제이홉 펜메시지 조형물 [사진=광주시] 2021.06.01 kh10890@newspim.com

소식을 접한 제이홉이 직접 보낸 감사편지를 동판에 새겨 조형물에 부착해 누구나 관람할 수 있게 했다.

시는 제이홉 펜메시지 조형물을 케이팝 스타의 거리 대표 랜드마크로 마케팅할 계획이다.

'제이홉 HOPE WORLD 스노우볼' 기념품 제작, 케이팝 스타들의 아이돌 연습생 시절을 추억하며 한류팬과 시민에게 희망과 위로를 전달하는 케이팝 희망벤치를 제작해 감성마케팅 할 계획이다.

지속적이고 자생적인 케이팝 콘텐츠 생산과 관광객 유치를 위해 체험관광 상품 개발, 케이팝 스타 팬미팅, 팬아트 및 포토존 디자인 공모전 등을 추진한다.

광주시는 문화전당 주변 마실길 도보코스 사인시스템 정비와 스타의 거리 특화 조성을 통해 글로벌 관광콘텐츠를 확보하고 낙후한 도심경관을 개선해 인근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주변 상권 매출 상승 등 시너지 효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했다.

김성배 시 관광진흥과장은 "관광산업 분위기를 환기하고 잠재적 케이팝 해외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케이팝 스타거리 중심의 문화전당권역 도심도보관광코스를 활성화할 전략이다"며 "앞으로 광주만의 독특한 케이팝 킬러콘텐츠 확충해 나아가 국제적 관광명소로 거듭나가겠다"고 말했다.

kh108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