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산업 > 자동차

수소경제 부푼 기대감...현대차 '수소트럭', 美·中 접수하나

탈탄소 움직임 가속화...탄소 배출 無 '수소' 주목
현대차 상용차 '엑시언트' 글로벌 판매 이어질 듯
다임러트럭, 장거리용 수소 트럭 예고..경쟁 예상

  • 기사입력 : 2021년05월31일 15:20
  • 최종수정 : 2021년05월31일 20: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주행거리가 길고 탄소 배출량이 많은 상용차 시장에서 현대자동차 수소트럭이 각광받고 있다. 탈(脫) 탄소 움직임이 빨라지면서 이산화탄소 배출이 거의 없는 동력원으로 수소가 새삼 주목받기 시작했기 때문. 수소차로 시작한 수소경제가 국내는 물론 미국과 중국 등 해외에서 부풀고 있는 모습이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2020년 기준 수소차 세계 점유율 78.3%(6만5000대)로 세계 1위다. 지난 2013년 세계 최초 양산 모델을 내놓았고, 2018년엔 전용 모델을 출시하면서 수소차에선 막강한 경쟁력을 갖췄다. 수소차 '넥쏘(NEXO)'의 경우엔 올해로 2년 연속 수소 전기차 부문 글로벌 판매 1위를 달성하기도 했다.

이 같은 흐름은 상용차 시장에서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주인공은 현대차가 세계 최초로 양산한 대형 수소 전기트럭 '엑시언트(XCIENT Fuel Cell)'다. 1회 충전으로 400km 운행 가능하며 지난해 수출한 스위스 지역에선 주행 거리당 지불 방식으로 수소 차량을 운행하고 있다.

[자료=현대자동차 홈페이지]

특히 수소차 보급 및 육성정책을 펼치고 있는 미국과 중국에서 적극 판매에 나설 전망이다. 현대차는 수소 트럭을 미국 시장의 경우 주 정부와 협력해 2030년까지 1만2000대를 수출하고, 중국시장에는 2만7000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미국 캘리포니아의 친환경 상용차 의무판매 제도가 오는 2024년 도입되면서 대규모 수주 물량이 확보될 가능성이 크다. 특히 트럭 주행 루트가 정해져 있어 수소충전소를 설치하기 용이한 환경으로 알려져 있다. 현대차는 수소 트럭뿐 아니라 미국 시장을 위한 6x2 수소 트랙터를 출시할 예정이다. 또한 6x4 수소 트랙터도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수소 상용차에 집중하고 있는 중국 역시 타깃 시장이다. 중국 정부는 수소차 초기 시장을 상용차 60%, 승용차 40% 비중으로 상용차 중심 수소차 보급을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한국자동차연구원에 따르면, 중국은 일본(137기) 다음으로 수소충전소(128기)가 많이 설치돼 있는 글로벌 2위 국가(올해 4월 기준)로 인프라도 뛰어난 편이다.

현대차는 오는 2022년부터 사천 상용차 공장에서 수소 트럭을 양산할 계획이다. 초기 타깃 시장은 베이징·상해·충칭·광동 등 대도시 지역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앞서 현대차는 중국 광저우 광둥성에 100% 현대차 지분으로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생산 기지를 구축하고 수소차 보급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기도 했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은 현대차가 20년이상 수소연료전지 분야에서 쌓아온 기술 노하우가 집약된 결과물"이라며 "현대차는 수소전기트럭 해외 고객사들과 함께 친환경 수소사회를 향한 비전을 앞당길 것"이라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이재일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관련 보고서에서 "미국 시장은 대규모 수주 물량이 확보될 가능성이 높다"며 "현대차는 글로벌 최고 수준의 수소차 기술력을 바탕으로 상용차 시장 점유율 확대의 전기를 맞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병화 연구원도 "우리나라 수소차 관련 업체들의 기술경쟁력과 생산 경쟁력은 전 세계에서 가장 앞서있다"고 말했다.

한편 글로벌 완성차 기업들의 수소 상용차 진입 움직임도 시작됐다.

메르세데스-벤츠트럭 등 상용차 브랜드를 확보한 다임러트럭 AG는 장거리용 수소트럭 'GenH2'를 오는 2027년에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4월부터 이미 주행 테스트를 시작했고, 올해부터 일반 도로에서 시범 운행을 진행할 예정이다. 1회 충전 시 주행 목표는 1000km 이상이다. 

업계 관계자는 "친환경 트럭 구매자가 늘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짧은 주행 거리가 아쉬운 점으로 꼽힌다. 그러나 중대형 SUV와 상용차가 상대적으로 온실가스 배출량이 많은 만큼 수소차로 빠르게 변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크다"며 "상용차는 수소 충전 인프라와 1000km 넘는 주행 거리가 뒷받침돼야 판매도 더욱 활성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