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화학

한화솔루션, 차량 연료용 수소시장 진출…현대글로비스에 공급

7월부터 2년간 48톤 공급...여수공장 가성소다 생산공정 통해 제조

  • 기사입력 : 2021년05월27일 10:04
  • 최종수정 : 2021년05월27일 10: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한화솔루션이 차량 연료용 수소 시장에 뛰어들며 수소 생산‧저장‧운송을 위한 수소 생태계 구축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한화솔루션은 고속도로 휴게소 등에 수소 충전망을 구축 중인 현대글로비스에 차량 연료용 수소를 공급한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7월부터 2년간 총 48톤의 수소를 공급할 예정이며 차량용 수소 충전 인프라 확대에 따라 계속 공급을 늘려갈 계획이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차량연료용 수소공급과정 [사진=한화솔루션] 2021.05.27 yunyun@newspim.com

한화솔루션이 공급하는 수소는 여수공장의 가성소다 생산 공정에서 생산된다. 가성소다의 원료인 소금(NaCl)을 물(H20)에 녹여 분해하면 수소(H2)가 발생한다. 소금물에서 생산되는 수소는 일반적인 석유화학공정에서 나오는 수소(부생수소)와 달리 대기오염물질을 발생시키지 않아 친환경적이다.

이렇게 생산된 수소는 정제 과정을 거쳐 순도 99.999%의 차량 연료용 수소로 전환되며 현대글로비스를 통해 지역 수소충전소에 공급될 예정이다.

한화솔루션은 전 세계적인 에너지 전환기를 맞아 수소의 생산-저장-운송 등의 전 과정에서 인프라 구축에 나서고 있다. 40년 넘게 소금물 전기분해 공정을 운영한 경험을 토대로 태양광과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기반의 그린 수소를 생산하는 수전해 기술도 개발 중이다.

또한 강원도, 한국가스기술공사와 함께 평창군 대관령면에 연간 최대 290톤의 그린 수소를 생산할 수 있는 수전해 시설 및 충전소를 내년 하반기까지 건설해 향후 15년간 운영할 계획이다.

한화솔루션 측은 "이번 사업을 시작으로 차량 연료용 수소 공급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생산부터 공급까지 수소 밸류체인의 기반을 구축해가겠다"고 말했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