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우리도 살고 싶다" 유흥업소 업주들, 집합금지 해제 촉구

  • 기사입력 : 2021년05월20일 20:36
  • 최종수정 : 2021년05월20일 20: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현석 기자 = 서울 지역 유흥업소 업주들이 "우리도 살고 싶다"며 집합금지 해제를 촉구했다.

20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한국유흥업음식업중앙회·한국단란주점업중앙회·한국콜라텍협회 등 수도권 유흥업소 업주 약 300명은 이날 서울시청 앞에 모여 집합금지를 해제하고 손실보상법 국회 통과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유흥업소 밀집지역의 모습[자료사진]. 2021.04.09 dlsgur9757@newspim.com

유흥업소 업주들은 "코로나19 방역이 강화되기 시작한 지난해 3월부터 현재까지 14개월 동안 정부의 집합금지 명령으로 무려 10개월 동안 영업을 못 했다"며 "이로 인해 80% 이상 유흥·단란·콜라텍 업주들은 생사기로에 직면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관된 방역수칙과 불합리한 기준에 근거한 집합금지 조치로 모든 업주들을 불법자로 만들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만일 정부가 우리의 절규를 계속 외면한다면 수도권 유흥·단란주점·콜라텍 모두는 죽음을 각오할 실력 행사로 맞설 수밖에 없다"며 "굶어 죽으나 외치다 죽으나 죽기는 마찬가지"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우리가 원하는 것은 가족 생계를 위해 하루 속히 영업할 수 있게 해달라는 것과 10개월 이상 강제 휴업으로 입은 손실 보상이 하루빨리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원봉 한국유흥업음식업중앙회 사무총장은 이날 '우리도 살고 싶다'고 혈서를 쓰며 절박함을 전했다.

참가자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오세훈 서울시장과의 면담을 요구하며 서울시청 진입을 시도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들과 충돌을 빚기도 했다.

정부는 오는 24일 0시부터 다시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21일 발표할 예정이다. 최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증감폭이 크지 않으면서 현행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가 그대로 유지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도 풀리지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kintakunte8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