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산업 > 철강

[피플&] 최정우 포스코 회장...신사업·ESG경영으로 100년 기업 도약

사원에서 회장까지 올라선 '포스코 전략가'
신사업 위해 조직개편 단행...변화 주도
'기업시민' 경영이념으로 ESG경영 이어가

  • 기사입력 : 2021년05월15일 06:06
  • 최종수정 : 2021년07월22일 11: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올해 3월 연임에 성공했다. 지난 2018년 취임 당시 경영이념으로 '기업시민'을 제시한 그는 매해 100년 기업 도약을 위한 명확한 비전을 공유했다. 그 결과 포스코는 '안주하는 이류(二流)'가 아닌 성장하는 '명문가'로 순항 중이다.

최 회장이 이끄는 포스코는 현재 철강의 뒤를 잇는 미래 성장 엔진 발굴에 힘을 쏟고 있다. 동시에 탄소중립 시대를 맞아 전통적인 '굴뚝 산업' 대표주자에서 ESG경영(환경·사회·지배구조) 선두주자로 탈바꿈하며 도약하고 있다. 

그는 올해 신년사에서 "제조업은 단순히 '만드는 것'을 넘어 '어떻게 잘 만들 것이냐'가 생존을 결정짓는 요인이 됐다"면서 "또한 기업의 ESG 경영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커지면서 우리의 기업시민 경영이념 실천이 중요해진 시점"이라고 당부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최정우 한국철강협회 회장이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인터컨티넨탈 코엑스에서 열린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철강 상생펀드 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06.17 dlsgur9757@newspim.com

 ◆ 포스코 전략통...차세대 사업 육성에 '속도'

1957년생인 최 회장은 동래고와 부산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1983년 포스코에 입사했다. 2006년 포스코 재무실장, 2008년 포스코건설 기획재무실장을 거쳐 2014년에는 포스코인터내셔널 부사장에 선임됐다. 지난 2015년 7월부터는 포스코 가치경영센터장으로서 그룹 구조조정을 진행했다. 그룹 내에선 전략가, 재무전략통으로 평가받는다.

최 회장은 취임 당시 오는 2030년까지 포스코의 철강·비철강·신성장사업의 수익 비중을 각각 40%, 40%, 20%으로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특히 신(新)모빌리티, 인공지능(AI), 친환경 사업으로의 변화에 발맞춰 이차전지소재·스마트팩토리·친환경에너지 등의 분야가 신성장 동력으로 각광받을 것으로 보고 혁신 방향을 제시하기도 했다.

최 회장은 이를 위해 지난 12월 철강 사업의 경쟁력 강화와 차세대 사업 육성에 초점을 맞춘 조직 개편과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해 주목을 받았다.

최고경영자(CEO) 직속으로 산업가스·수소사업부와 물류사업부를 신설했고, 이차전지소재 사업을 담당하는 포스코케미칼 에너지소재본부를 에너지소재사업부로 개편해 조직과 인력을 확충하기도 했다. 여기에 양극재와 음극재 등 이차전지 소재사업과 리튬·니켈 및 흑연 등 이자 천지 핵심 원료 사업 확대도 선언했다.

포스코는 2030년까지 연간 리튬 22만톤, 니켈 10만톤을 자체 공급하고 양극재 40만톤, 음극재 26만톤의 생산 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기반으로 글로벌 이차전지소재 시장 점유율을 20%까지 올려 연매출 23조원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자료=포스코]

 ◆ '기업시민' 뜻 잇는 ESG경영도 박차

최 회장이 취임하며 내걸었던 경영이념 '기업시민'은 포스코를 이끄는 핵심 키워드다. 송호근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가 쓴 '혁신의 용광로' 서적 내용에서 따온 내용으로 기업도 시민의 일원으로 사회적 책임을 강화해야 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이 같은 경영이념은 최근 강조되는 ESG경영과도 일맥상통한다. 최 회장은 지난 2019년 말 ▲탄소중립 ▲동반성장 ▲벤처육성 ▲출산친화 ▲지역사회와 공존 등 '기업시민 5대 브랜드 체제'를 소개한 데 이어, 지난해엔 아시아 철강사로는 처음으로 탄소중립 달성을 선포하며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선언'에 동참했다.

포스코는 지난해 1월 ESG 전담조직을 CEO직속 기업시민실에 신설했고, 향후 탄소감축 목표 달성에 기여하지 못하는 석탄과 관련된 신규사업은 추진하지 않기로 했다. 더불어 철강 부산물을 활용한 바다숲 조성을 늘리고 철강의 친환경성에 대한 사회적 인식 제고 노력에 앞장서기로 했다.

최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장기적으로는 수소환원제철 실현을 통해 탄소중립을 달성하고, 단기적으로는 이산화탄소(CO2) 발생 저감기술 개발과 저탄소제품 포트폴리오 확대 등에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기업시민 브랜드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 회장은 안전 경영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포스코는 지난 2018년부터 3년간 1조3157억원을 투자해 현장의 안전 작업환경을 개선했다. 지난 12월엔 안전관리 특별대책을 통해 올해부터 향후 3년간 1조원을 추가 투자하기로 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임직원이 안전한 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최 회장이 바라는 '기업시민'의 완성일 것"이라고 말했다.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