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채권] 위험 자산 약세 속 미 금리 하락

  • 기사입력 : 2021년05월05일 04:59
  • 최종수정 : 2021년05월05일 04: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 국채금리가 4일(현지시간) 하락했다. 뉴욕 증시에서 나스닥 종합지수가 2%대의 약세를 보이는 등 위험자산 가격이 하락하면서 채권 가격은 지지됐다.

투자 전문 매체 마켓워치에 따르면 국제 벤치마크 10년 만기 미 국채금리는 전날보다 1.5bp(1bp=0.01%포인트) 내린 1.591%를 기록했다. 채권 금리는 가격과 반대로 움직인다.

이에 따라 10년물은 3거래일 연속 내림세를 이어갔다.

30년물은 2.3bp 하락한 2.264%를 나타냈고 정책 금리에 민감한 2년물 금리는 0.160%를 유지했다.

투자자들은 재닛 옐런 재무장관의 발언에 주목했다. 옐런 장관은 이날 한 세미나에 참석해 "우리 경제가 과열되지 않는 것을 확실히 하기 위해 금리가 다소 올라야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옐런 장관은 "(정부의) 추가 지출이 비교적 경제에 비해 작은 규모지만 이자율의 매우 완만한 상승을 야기할 수 있다"고 했다.

다만 옐런 장관의 발언은 채권 금리 상승으로 이어지진 않았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2021.03.05 [사진=로이터 뉴스핌]

로버트 카플란 댈러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이날 마켓워치와 인터뷰에서 연방준비제도(Fed)가 테이퍼링(자산매입축소)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는 기존의 견해를 이어갔다.

금리를 움직인 것은 위험자산 선호 약화였다. 주식시장에선 밸류에이션 부담과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부담으로 매도세가 강했다.

미국의 3월 무역적자는 한 달 전보다 5.6% 증가해 744억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역대 최대 규모다.

3월 공장재 주문은 1.1% 증가해 0.5% 감소한 2월에서 반전했다.

투자자들은 7일 노동부가 발표하는 4월 고용지표에서 채권 시장의 추가 방향을 타진할 전망이다.

아메리벳 증권의 그레고리 파라넬로 미국 이자율 책임자는 마켓워치에 "전 세계적으로 경제 재개방이 극도로 불균형하다"면서 "우리는 계속해서 연준이 비둘기파적인 기조를 유지할 구실을 찾고 있는 것도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파라넬로 책임자는 "일반적으로 말해 우리는 2021년 1분기 공격적인 가격 재반영 이후 금리의 횡보세를 자연스러운 강화로 본다"고 덧붙였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