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WHO "지난 2주간 보고된 확진자, 첫 6개월보다 많아"

  • 기사입력 : 2021년05월04일 07:56
  • 최종수정 : 2021년05월04일 07: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2주간 보고된 신규 확진 사례가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 선언 첫 6개월 보다 많다고 밝혔다.

3일(현지시간) 악시오스에 따르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지난 주 신규 확진 사례의 절반은 인도와 브라질에서 나왔지만 전 세계 많은 다른 국가들도 매우 취약한 상황에 직면해있다"고 말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백신은 해법 중 하나이지 유일한 답이 아니다"며 인도와 브라질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이 다른 국가에서도 벌어지지 않을 것이란 보장은 없기에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 공중 보건 방역수칙을 모두 지킬 것을 촉구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 WHO) 사무총장 [사진= 로이터 뉴스핌]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