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 확진자 하루 만에 149명 늘어…구로구 빌딩·관악구 직장 관련 확진

서울 누적 확진자 3만8490명
주말 효과로 100명대 기록

  • 기사입력 : 2021년05월03일 19:56
  • 최종수정 : 2021년05월03일 19: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 = 뉴스핌] 김범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서울 지역 확진자가 하루 만에 149명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서울 확진자는 149명 증가한 3만8490명이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일주일 만에 400명대를 기록한 3일 서울 용산구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어르신들이 백신 접종을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1.05.03 mironj19@newspim.com

신규 확진자를 감염원인별로 살펴보면 집단감염과 관련해서는 구로구 빌딩 관련, 관악구 직장 관련 등에서 각각 나타났다. 구로구 빌딩 관련 신규 확진자는 3명(누적 33명), 관악구 직장 관련 확진자는 1명(누적 27명)으로 각각 나타났다.

이어 수도권 지인 모임 관련 확진자는 1명(누적 25명), 타시도 소재 게임개발 관련 확진자는 1명(누적 19명) 등이었다.

기타확진자와 접촉해 확진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86명,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확진자는 33명, 타시도 확진자와 접촉해 확진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13명 등으로 각각 집계됐다.

한편 서울 확진자는 주말과 주 초반에는 100명대를 기록했다가 이후 200명대로 급증하는 현상이 반복해서 나타나고 있다. 검사 인원 감소 등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wideope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