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북한 "심각한 상황 직면" 경고에 미국 "적대 아닌 해결이 목표"

  • 기사입력 : 2021년05월03일 09:01
  • 최종수정 : 2021년05월03일 09: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은 북한이 대북 정책 기조에 반발하자 "적대가 아닌 해결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2021.02.05 [사진=로이터 뉴스핌]

2일(현지시간) ABC방송과 인터뷰한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우리의 대북 정책은 적대를 목표로 하지 않는다. 해결을 목표로 둔다"며 "궁극적으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달성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우리는 이러한 궁극적 목표를 향해 외교적으로 임할 준비가 되어 있지만 목표로 나아가는 과정에서 우리에게 도움이 될 실제적 조치들을 강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30일 백악관은 대북 정책 검토가 끝났다며, 조 바이든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버락 오바마 이전 행정부의 기조에서 벗어나 외교를 기반으로 한 실용적인 접근법을 택하겠다고 알렸다.

이른바 '바이든식 접근법'이라는 것이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외 세부 검토 사항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바이든 행정부는 트럼프 방식의 "그랜드바겐(grand bargain·핵 폐기시 즉각 보상)"과 오바마의 "전략적 인내(strategic patience)" 접근법의 중간 지점을 모색할 것이란 바를 시사했다고 ABC뉴스는 진단했다.

북한이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들을 취할 수 있도록 압박은 계속하되 채찍과 당근이 아닌 조건 없는 대화의 장은 계속 열어두는 단계적 접근법을 취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북한은 한국시간 2일 담화를 내고, 바이든 대통령이 최근 의회 연설에서 북한을 '심각한 위협'으로 규정한 것에 대해 "심각한 상황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바이든 행정부가 이전과 다른 대북 정책을 예고하면서 북한과 신경전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