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美, '7월4일 코로나 독립선언' 기대감 ↑‥뉴욕 "7월부턴 100% 정상화"

  • 기사입력 : 2021년04월30일 02:19
  • 최종수정 : 2021년04월30일 07: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이 올해 7월 4일 독립기념일을 '코로나19 해방일'로 맞을 것이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 정부가 총력력을 펼친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업이 속도를 내면서 오는 7월이면 미국인들의 일상생활이 거의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으로 복귀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에 근거한 것이다. 

로셸 월렌스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지난 27일(현지시간) 백악관 정원에서 진행된 행사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모두 마친 사람은 대규모 군중이 밀집한 장소가 아니면 실외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고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진 연설에서 이를 굉장한 진전이라고 치하한 뒤 다음주에는 7월 4일을 향하는 코로나19 대응 경로를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7월 4일 독립기념일을 맞아 코로나19 팬데믹 사태 이전으로의 복귀 선언할 계획임을 시사한 대목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코로나19 백신 계획에 대해 연설하고 있다. 2021.04.28 [사진=로이터 뉴스핌]

워싱턴포스트(WP)는 미국의 16세 이상 성인 중 52%가 최소한 1회 이상 백신을 접종하고, 접종을 모두 완료한 사람도 9천600만명에 이르고 있는 추세를 감안한 자신감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맞춰 미 전역의 지방 정부들도 7월 4일을 염두에 두고 규제 완화및 정상화 방안을 내놓고 있다.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현재 자정까지로 돼 있는 식당과 술집의 영업시간 제한을 해제하겠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오는 5월 17일부터는 야외 식당 영업, 5월 31일부터는 실내식당 영업의 시간 제한이 사라지게 된다. 

또 다음달 3일부터는 가정 등에서의 사적 모임은 실내의 경우 10명, 실외의 경우 25명 규모까지 허용된다. 

빌 드브라지오 뉴욕시장도 29일 방송 인터뷰 등을 통해 앞으로 식당및 주점, 체육관, 이미용실 등이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처럼 고객을 100% 수용할 수 있도록 완화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오는 7월부터는 뉴욕시를 완전히 정상화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발표된 미국의 지난 1분기 경제 성장률도 빠른 회복세를 나타냈다. 미 상무부는 지난 1분기(1~3월) 국내총생산(GDP)이 전기 대비 연율 6.4%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이후 경제 재개방 속에서 성장세가 두드러진 지난해 3분기를 제외하면 지난 2003년 3분기 이후 최고치다.

로이터통신의 집계에 따르면 경제 전문가들은 1분기 경제 성장률을 6.1%로 예상했다. 미국 언론들은 빠른 백신 접종과 경제 재개방 속에서 미국 경제가 회복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용 고객이 늘어난 뉴욕시 식당가.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