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위지윅스튜디오, YG·네이버 합작사 '와이엔컬쳐앤스페이스'에 투자

  • 기사입력 : 2021년04월29일 10:57
  • 최종수정 : 2021년04월29일 10: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양섭 기자 = 위지윅스튜디오(이하 위지윅)과 위지윅의 자회사 '엔피'가 와이지엔터테인먼트와 네이버의 합작사 '와이엔컬쳐앤스페이스(YN CULTURE & SPACE, 이하 YNC&S)'와 함께 다목적 스튜디오를 개발해 차세대 콘텐츠 제작의 기반을 만든다.

위지윅은 자회사 엔피와 함께 YNC&S에 총 100억원의 투자를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위지윅과 엔피가 각각 50억 원을 캐피탈 콜 방식으로 출자를 진행할 예정이며 지난 26일 각각 11억 원씩 납입을 완료했다.

YNC&S는 와이지엔터와 네이버가 지난해 8월 스튜디오 개발을 위해 설립한 합작 회사다. 위지윅과 엔피는 이번 투자를 통해 YG·네이버가 의정부시 복합문화융합단지(리듬시티) 사업부지 내 추진 중인 다목적 스튜디오 개발사업의 공동 사업자로 참여하게 된다.

각 사는 콘텐츠, 플랫폼, 미래기술 등 사업 분야에서 최고를 지향하며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콘텐츠 및 엔터테인먼트 사업 간 시너지를 창출할 첨단 인프라를 구축해 글로벌 콘텐츠 제작 생태계를 조성해 나갈 방침이다.

위지윅은 CG·VFX(컴퓨터그래픽·시각특수효과) 기술력을 기반으로 영화, 드라마 등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사에서 자회사 '래몽래인(드라마제작사)', '이미지나인컴즈(종합 방송프로그램 제작사)', '엔피(브랜드 익스프리언스 뉴미디어 콘텐츠 제작사)' 등을 인수해 종합 미디어 콘텐츠 기업으로 도약하고 있다.

위지윅은 최근 컴투스로부터 450억 원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위지윅과 컴투스는 게임 IP(지적재산권)를 영화, 드라마, 공연 및 전시로 확대하고, 증강·가상·혼합(AR·VR·XR)현실 같은 메타버스 기술을 접목한 멀티 콘텐츠를 제작할 예정이다.

특히, 위지윅과 YNC&S는 방송, 예술 전공의 학교들과 적극적 산학 협력을 통해 글로벌 콘텐츠 제작 활성화에 기여할 방침이다.

YNC&S 관계자는 "각 사는 콘텐츠, 플랫폼, 미래기술 등 사업 분야에서 최고를 지향하며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콘텐츠 및 엔터테인먼트 사업 간 시너지를 창출할 첨단 인프라를 구축해 글로벌 콘텐츠 제작 생태계를 조성해 나갈 방침"이라며 "산업 생태계 조성을 주도할 수 있는 인프라와 R&D센터를 구축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위지윅 관계자는 "이번 YNC&S 지분투자는 위지윅의 CG·VFX 기반 오리지날 콘텐츠 제작 파이프라인과 엔피의 뉴미디어 제작·기획역량 및 버추얼 프로덕션 운영 기술, 와이지엔터의 글로벌 아티스트 콘텐츠, 대학들의 연구와 실험의 장을 한 곳에 담아내는 최첨단 다목적 스튜디오 탄생에 그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K콘텐츠의 높아진 위상에 걸 맞는 제작 인프라를 기반으로 각 사업간 유기적 협업과 산학교류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콘텐츠 산업의 혁신을 이끌어갈 것"이라며 "위지윅과 엔피가 최정상 종합 미디어 콘텐츠 제작사로 발돋움하기 위한 사업의 일환"이라고 덧붙였다.

[자료=위지윅스튜디오]

ssup8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