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백군기 용인시장 "4차 대유행 갈림길 방역 수칙 준수해달라"

  • 기사입력 : 2021년04월23일 16:42
  • 최종수정 : 2021년04월23일 16: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용인=뉴스핌] 노호근 기자 = 백군기 용인시장은 23일 "4차 대유행이 코앞까지 다가온 엄중한 상황"이라며 "시민들께서도 거리두기 등 방역 수칙을 반드시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사진=뉴스핌DB]

지난 22일 국내 확진자가 1월 7일 이후 가장 많은 수치인 797명으로 나타나고 지역 확진자도 29명으로 급증한 데 따른 것이다.

백 시장은 "현재 단계에서 가장 두려운 것은 감염 확산세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격상되는 것"이라며 "이로 인해 소상공인을 비롯한 많은 시민들이 다시 큰 불편을 감내해야 할 상황이 올까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따스한 봄날 나들이를 떠나고 싶은 심정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이번 주말 외출 시 마스크 쓰기와 거리두기에 동참해달라"며 "더욱 심각한 상황을 맞이하지 않도록 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발열, 감기 등의 증상이 있으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자택에 머물러 줄 것을 강조했다.

sera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